대구 도심에 또 나타난 멧돼지…어린이집 인근 배회하다 사살

지난 8월 대구 수성구 만촌동 주택가에 출몰한 멧돼지가 질주하는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 도심에 새끼 멧돼지 한 마리가 배회하다가 사살됐다.

4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분쯤 대구 수성구 중동 한 어린이집과 중식당 인근에 새끼 멧돼지가 한 마리가 나타났다.

해당 멧돼지는 수컷으로 몸무게는 15㎏ 정도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멧돼지는 도심 골목길을 3시간 가까이 배회했고, 얼마 뒤 전문포획단에 사살됐다.

이번 사건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수성구는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는 ‘야생 멧돼지가 출몰했으니 안전에 유의하라’는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도 현장에 출동해 안전 조치를 벌였다.

지난 8월에도 대구 수성구에 출몰한 멧돼지가 주민을 공격해 부상을 입힌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해당 멧돼지는 대구 수성구 만촌동 주택에 침입해 60대 주민 1명을 물었다.

50대 남성도 이 멧돼지를 피하려다가 주택 옥상에서 떨어지면서 부상을 입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