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IFF 개막작 ‘한국이 싫어서’…지금 한국의 청년세대를 이야기한다

장건재 감독, 배우 주종혁 등 기자회견
“한국 사회가 제대로 가고 있는지 환기”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한국이 싫어서' 기자회견에서 남동철 집행위원장 직무대행과 장건재 감독, 배우 주종혁, 김우겸, 윤희영 프로듀서(왼쪽부터)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왜 한국을 떠났느냐. 두 마디로 요약하면 ‘한국이 싫어서’지. 세 마디로 줄이면 ‘여기서는 못 살겠어서’.”

금융회사 IT부서에서 일하던 20대 후반의 여성 계나(고아성)는 어느 날 갑자기 뉴질랜드로 떠난다. 형편이 넉넉하진 않지만 따뜻한 집, 부모님과 여동생, 반듯하고 책임감 있는 오래된 남자친구 지명(김우겸)을 뒤로한 채. 학벌도, 집안도, 능력도 크게 내세울 것 없는 자신이 ‘헬조선’에선 경쟁력이 없다고 계나는 판단한다.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한국이 싫어서' 스틸사진. BIFF 제공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한국이 싫어서’는 장강명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괴이’ ‘한여름의 판타지아’ 등을 연출한 장건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5년 출간 당시 소설은 한국 사회의 문제점을 꼬집고 절망에 대처하는 지금 이 시대 청년들의 방식을 보여주며 공감을 이끌어냈다.

4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장 감독은 “계나와 다른 삶의 환경에 있지만 소설을 읽으면서 내게도 공명하는 부분이 있었다. 한국 사회가 제대로 가고 있는지 이 작업을 통해 환기해보고 싶었다”며 “영화 속에서 각기 다른 처지에 놓인 사람들이 왜 그런 선택과 도전을 하는지 관객들이 들여다봐줬으면 한다. 이것은 계나가 계속해서 다른 희망을 찾아 움직이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한국이 싫어서' 스틸사진. BIFF 제공

소설을 영상화하면서 이야기의 무대는 호주 시드니에서 뉴질랜드로 바뀌었고, 결말도 원작과는 다르다. 장 감독은 “소설에서 그린 8년의 시간을 압축해 보여주기 위해선 각색 과정이 필요했고 어떤 걸 취하고 버려야 할지 선택해야 했다”며 “소설 속 계나는 호주 시민권을 취득하는 게 목표다. 영화에선 목표를 향해 가는 과정에서 끊임없이 모험하는 모습을 중점적으로 보여주고 싶어 결말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영화의 배경이 달라진 데 대해선 “영화 준비를 위해 2017년 호주와 뉴질랜드를 방문해 이민자들과 유학생들을 만났는데 두 나라에 있는 한국인들의 분위기가 달랐다. 뉴질랜드에선 당시 여성 총리가 처음으로 출산휴가를 썼고, 인권이나 자연의 생명권을 소중히하는 나라라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추위를 싫어한 펭귄’이라는 동화가 영화에 등장하는데 펭귄이 떠나는 가장 따뜻한 남쪽 나라로 뉴질랜드가 적합하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한국이 싫어서' 기자회견에서 장건재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2020)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온 고아성은 계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으나 천추골 부상으로 올해 부산을 찾지 못했다. 지난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배우 주종혁이 계나와 함께 뉴질랜드에 정착하는 재인으로 출연해 고아성과 호흡을 맞췄다.

올해 영화제 집행위원장 대행을 맡은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머는 “미래를 불안해하는 다양한 젊은이들과 그들이 처한 현실이 영화에 다양하게 드러나 있다. 제목이 특정 국가를 지칭하고 있지만 보편적으로 젊은 세대가 가지고 있는 어려움을 잘 표현한 말이 아닐까 한다”며 “‘얼마나 우리의 삶을 정직하게 반영하고 있는가’는 영화의 중요한 가치이기에 이 영화는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고 ‘한국이 싫어서’를 개막작으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부산=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