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팬스타그룹, 국내 첫 크루즈페리 건조

4일 열린 크루즈페리 착공식에서 김현겸 팬스타그룹 회장(가운데)과 이수근 대선조선 부회장(오른쪽), BV선급 한국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팬스타그룹 제공

팬스타그룹이 국내 최초로 2만2000t급 크루즈 페리선 건조를 추진한다.

팬스타그룹은 4일 부산 사하구 대선조선에서 크루즈 페리인 ‘팬스타 미라클호’ 착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착공식은 김현겸 팬스타그룹 회장과 이수근 대선조선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팬스타 미라클호는 길이 171m, 폭 25.4m, 2만2000t 규모의 크루즈 페리선이다. 국내 처음으로 디젤엔진에 전기모터와 발전기 기능을 추가한 친환경 하이브리드 추진 방식으로 건조한다.

102개 객실에 승객 355명을 태우고, 6m 길이의 컨테이너 254개를 동시에 실을 수 있다. 모든 객실에는 발코니를 설치, 승객들이 바다 풍광을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메인 로비는 개방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반구형 천장 돔이 설치되고, 실내 인테리어는 5성급 호텔 수준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갑판에는 야외 수영장과 조깅 트랙, 연회 공간 등이 들어서며 마사지룸, 테라피룸, 사우나, 피트니스, 포장마차, 면세점 등 편의시설도 입점할 계획이다.

미라클호는 내년 9월 진수가 목표다. 팬스타그룹은 미라클호를 인도받아 2025년 3월부터 부산~일본 오사카 정기 크루즈, 부산 원나잇 크루즈 등에 투입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팬스타 미라클호는 그룹 창립 33년 만에 새롭게 건조하는 선박"이라며 "크루즈 페리가 취항하면 품격 높은 해양관광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