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양궁 이우석-임시현, 일본 꺾고 혼성전 첫 금메달

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혼성전 준결승에서 임시현(오른쪽)과 이우석이 승리한 뒤 손을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이우석(코오롱)과 임시현(한국체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양궁 혼성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우석과 임시현은 4일 중국 항저우의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양궁 혼성전 결승에서 일본의 후루카와 다카하루, 노다 사쓰키를 세트 점수 6-0(38-37 37-35 39-35)으로 물리치고 우승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남자 단체전과 개인전에서 은메달 2개를 따낸 이우석은 이로써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우석은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를 뽑는 선발전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대회가 미뤄지면서 도쿄행이 불발되는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올해 처음 국가대표로 선발된 여자 대표팀의 ‘막내 에이스’ 임시현 역시 생애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냈다. 임시현은 여자 단체전과 결승에 오른 여자 개인전에서 다관왕을 노린다.

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혼성전 준결승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경기에서 임시현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이한형 기자

한국 양궁은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혼성전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 종목이 도입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는 입상에 실패한 바 있다. 이 대회에선 일본이 혼성전 우승을 차지했다. 후루카와는 당시 우승 멤버다.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신고한 한국 양궁은 오는 6일 8강부터 결승까지 진행하는 남녀 단체전에서 금메달 사냥을 이어간다.

여자 개인전 결승에는 임시현과 안산(광주여대)이 올라가 있어 한국이 금메달과 은메달 1개씩을 확보한 상태다.

남자 개인전에서는 이우석이 동메달전을 앞두고 있다. 4일 주재훈(한국수력원자력)과 소채원(현대모비스)이 혼성전 은메달을 따낸 컴파운드 양궁 대표팀은 5일 남녀 단체전 동반 우승에 도전한다.

7일 치러지는 컴파운드 여자 개인전 결승에는 소채원이 진출해 있다. 또 남자 개인전 동메달전에서 주재훈과 양재원(상무)이 맞붙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