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金 과녁 뚫었다’ 이우석-임시현, 리커브 혼성 양궁 금메달

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혼성 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임시현(왼쪽), 이우석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우석과 임시현이 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 양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혼성 결승에서 일본의 노다 사츠키-후루카와 다카하루에게 6-0 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혼성전 준결승에서 한국 임시현이 조준하고 있다.

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혼성 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확정지은 임시현(왼쪽), 이우석이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혼성 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우석(왼쪽), 임시현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의 아시안게임 혼성전 첫 메달이라는 뜻깊은 의미도 더해진다. 이 종목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서 처음 도입됐다. 당시 이우석-장혜진이 출전했으나 8강에서 몽골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