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리버풀 ‘VAR 오심’ 녹취록 공개…오심 알았지만 ‘소통오류’

주심·VAR 심판 소통 오류→ 오심으로
심판기구 “집중력 저하의 결과”

잉글랜드프로경기심판기구(PGMOL)은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에서 나온 VAR 오심에 따른 성명문과 심판진 대화 음성 기록을 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PGMOL 엑스(옛 트위터) 캡처

비디오판독(VAR) 오심이 있었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과 토트넘의 경기에서 심판진이 나눈 대화의 음성 기록이 공개됐다.

영국 BBC는 3일(현지시간) 잉글랜드프로경기심판기구(PGMOL)가 2023-2024 EPL 7라운드 리버풀과 토트넘의 경기에서 오프사이드 판정 당시 주심과 VAR 심판이 나눈 대화의 음성 기록 전체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 경기에서 리버풀은 전반 34분 모하메드 살라의 패스를 받은 루이스 디아스가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부심의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득점이 취소됐다.

그러나 화면으로 확인된 디아스의 위치는 완벽한 온사이드였다. 득점 취소는 오심이었다.

공개된 음성에 따르면 당시 오심이 그대로 인정된 건 주심과 VAR 심판 사이 소통 오류 탓이었다.

VAR 심판은 디아스의 골이 온사이드임을 확인했다. 그러나 최초 판정에서 이미 디아스의 골이 득점으로 인정됐다고 착각해 주심에게 “확인이 끝났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를 들은 주심은 ‘오프사이드 판정이 옳았다’는 것으로 잘못 이해해 득점 무효를 유지한 채 경기를 이어갔다.

VAR 심판은 리플레이 기술자가 재차 확인 질문을 한 뒤에야 착오가 있었음을 알아차렸다. 그러나 VAR 심판은 “이미 경기가 재개됐다. 더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경기를 멈추지 않았다.

리버풀의 득점이 취소되고 2분 뒤 손흥민의 골이 터졌다. 리버풀은 코디 학포의 동점골로 토트넘을 추격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조엘 마티프의 자책골로 토트넘에 2대 1로 패했다.

경기 직후 PGMOL은 오심을 인정하는 성명문을 냈다. 리버풀도 공식성명을 통해 “스포츠의 진실성이 훼손됐다”고 비판했다.

전 축구선수 앨런 시어러는 BBC 스포츠에서 “지금껏 여러 오심을 봐왔으나 이번이 가장 크다”며 “앞으로의 신뢰 회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PGMOL은 음성 기록을 공개하며 이번 오심이 “집중력 저하의 결과”라며 “VAR 프로세스의 시스템적인 약점”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