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상혁 2연속 은메달, ‘라이벌’ 바르심 금

우상혁이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높이뛰기 결선 경기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후 금메달을 차지한 바르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우상혁이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주경기장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기록,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상혁이 2m 29cm를 성공하고 있다.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상혁이 2.26m에 성공하고 있다.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 출전한 우상혁이 2m37 1차 시기에 실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우상혁의 '라이벌'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은 2m35 성공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카타르 바르심이 2m 19cm를 1차 시도하고 있다.

4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상혁이 2m 33cm를 성공하고 숨을 고르는 사이 무타즈에타 바르심이 다음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우상혁은 2m37에서 1~3차시기 모두 바를 넘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