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5 조카 캔참치 먹였다고 따지는 올케, 저 잘못했나요?”

조카에 참치 비빔밥 만들어 먹인 A씨 사연
올케 “몸에 안 좋은 캔 참치를 먹일 수 있느냐” 따져
통조림 참치, 고등어와 수은 함량 비슷

통조림 참치. 게티이미지

초등학생 조카에게 통조림 참치를 먹였다가 올케와 말다툼을 벌였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통조림 참치가 수은 함량이 높아 성장에 악영향을 준다는 우려 때문인데,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올케의 반응이 과하다고 입을 모았다.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5 아이 캔 참치 먹인 게 그렇게 나쁜 일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최근 초등학교 5학년 남자 조카를 봐 달라는 올케의 부탁을 받고 하루 가까이 아이를 돌봤다. A씨는 밥에 캔 참치, 상추, 초고추장 등을 넣고 비벼 조카와 나눠 먹었다.

그런데 올케가 이번 추석 때 A씨를 만나 “어떻게 애한테 몸에 안 좋은 캔 참치를 먹일 수 있느냐. 너무하다”고 따져 물었다고 한다. 통조림 참치는 성인 몸에도 안 좋은데 한창 크는 아이에게 먹인 것은 잘못이라는 이유다.

A씨의 올케는 “아이 키가 작아서 한약을 먹이는 중”이라며 “초장도 설탕 덩어리고 캔 참치도 다 독이다. 비싼 한약 먹이면 뭐하냐. 옆에서 도움을 안 준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네이트판 캡처

A씨는 “캔 참치 먹으면 죽나. 짜증 나서 올케에게 ‘그럼 뭐 애한테 혼마구로(참다랑어)라도 줘야 했느냐’ ‘아이를 공짜로 맡기고는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냐’고 한소리 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올케는 “애 봐준 돈 안 줬다고 그런 음식 먹인 것이었냐”고 받아쳤다.

A씨는 “제가 그렇게 잘못했나. 아이에게 참치를 먹인 게 그렇게 나쁜 일이냐. 정말 너무 속상하다”며 네티즌들의 의견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렇게까지 간섭할 거면 아이는 왜 맡기나. 몸에 좋은 음식 사 먹이라고 돈을 주든가 도시락이라도 싸서 보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생후 5개월도 아니고 초등학교 5학년 어린이에게 참치를 먹인 것이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평소 저 어린이는 무슨 음식을 먹는지 궁금하다” “앞으로 애 안 볼 기회 습득하신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통조림 참치는 고단백 식품으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고 보관이 용이해 명절 선물로 인기가 많다. 하지만 깊은 수심에서 자라는 참치의 특성상 수은 함량이 높다고 알려져 섭취에 부담을 느끼는 이들도 많다.

메틸수은은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치는 화학물질로 여러 형태의 수은 중 독성이 가장 강하다. 수은이 체내 축적되면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또 구음장애와 청력저하, 시야 협착 등 신경독성도 나타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생선 안전섭취 가이드’ 캡처

하지만 통조림 참치는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는 게 관계 당국의 설명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가다랑어가 주원료인 통조림 참치는 메틸수은 함량이 평균 0.04㎍/g으로 고등어 등 일반 어류와 비슷한 수준이다. 1~2세 유아는 참치 통조림을 한 번에 15g씩, 1주일에 100g(작은 참치통조림 1캔) 이하로 섭취하면 안전하다. 7~10세는 250g 이하로, 임신부는 1주일에 400g 이하로 먹으면 된다.

그래도 수은이 걱정되면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나 곡류를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섬유질이 배출되는 과정에서 수은도 함께 흡착해 빠져나갈 수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