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만 보이게 남긴 리뷰…“환불은 괜찮다” [아살세]

음식에서 머리카락 나왔지만 5점 리뷰 남기고, 환불 괜찮다는 고객 사연
고객 “환불해 달라고 한 것 아니고 조심해야 할 것 같아 보냈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커뮤니티 게시글.

최근 배달로 음식을 시켜 먹는 고객이 많아지면서 고객 리뷰에 민감한 사장님들이 참 많을 텐데요. 음식에서 머리카락으로 보이는 물질이 나왔지만 별 5개 리뷰를 남기고, 환불도 괜찮다는 말을 한 고객의 사연이 공개돼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지난 9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너무 죄송하고 감사한 고객님’이란 제목의 글이 하나 올라왔습니다. 떡볶이 가게를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글쓴이 A씨는 음식을 주문한 고객과 주고받은 문자 사진을 첨부하며, 본인이 겪은 일을 전했습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주문이 들어온 음식을 고객 B씨에게 보냈습니다. B씨는 음식을 받은 뒤 음식 평가에 별 5개를 남겼고, 사장님만 볼 수 있는 리뷰를 남겼습니다. 해당 리뷰에는 머리카락 혹은 속눈썹으로 보이는 물질이 음식에 들어 있는 사진이 첨부됐습니다.

A씨는 리뷰 확인 후 B씨에게 전화했지만 B씨가 부재중이라 안심번호로 문자를 남겼습니다. 그는 “전 직원이 모자를 상시 착용하고 신경 써서 조리하고 있지만, 아마 옷에 붙어 있던 게 딸려 들어갔을 것 같다. 소중한 식사 시간 불편하게 해드려 너무 죄송하다. 괜찮으시면 환불 처리해드리고 싶다. 다음번에 믿고 주문해주시면 행복한 식사 시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사과 문자를 남겼습니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커뮤니티 게시글.

그러자 B씨는 “환불해 달라고 한 것 아니고 조심해야 할 것 같아서 보냈다. 맛있게 잘 먹었다”고 답을 보냈습니다. 이에 A씨는 “너무 죄송하다. 맛있게 드셨다니 다행이다. 불편하셨을 텐데 배려해주고 리뷰 남겨주셔서 감사하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A씨의 사과에 B씨는 “괜찮다. 다음에 떡볶이 생각이 나면 시키겠다. 좋은 저녁 보내라”고 마지막 말을 남겼습니다.

음식에 머리카락이 나와 기분이 상했을 수도 있었지만 부드러운 말로 상황을 전한 B씨의 훈훈한 마음에 A씨의 기분도 좋아진 것 같네요. A씨가 밝힌 B씨와의 일화에 많은 자영업자가 위로를 얻었다며 따뜻한 댓글들을 남겼는데요. 일상에서 건네는 사소한 말들, 한 번만 더 생각해보고 전하면 어떨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