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따르라는 형부 때린 남편…사과해야 하나요?” [사연뉴스]

추석에 모인 가족들…A씨 “형부가 술 따르라며 발목 만져”
A씨 남편, 형부 얼굴 가격…언니의 사과 요구
“형부가 먼저 사과해야” vs “폭행은 잘못”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

온 가족이 오랜만에 모여 정을 나누는 명절, 가족 간 불화로 인한 사건·사고가 벌어지기도 쉽습니다. 특히 술잔을 기울이다 보면 갈등이 폭발하는 경우들을 종종 접하게 되는데요,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0대 처제에게 술을 따라보라는 형부의 거듭된 요구를 지켜보던 남편이 화를 참지 못하고 주먹을 휘둘렀다는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자신을 45세라고 밝힌 작성자 A씨의 가족은 지난 추석 집 거실에 모여 술자리를 가졌다고 합니다. 남편과 아버지, 형부들은 바닥에 둘러앉아 술을 마셨고, 술을 마시지 않는 A씨와 언니들, 어머니는 소파에서 TV를 보고 있었습니다.

A씨는 “술을 마시던 둘째 형부가 제게 ‘우리 이쁜 막내 처제 술 좀 따라보라’고 했다”며 “저는 ‘형부 손 없느냐, 싫다’고 웃으며 거절했다”고 전했습니다. 이후에도 형부의 요구는 이어졌다고 합니다.

A씨는 “시간이 흘러 또 형부가 ‘처제가 따라주는 술을 마시고 싶다’며 제 발목을 잡았다”며 “친정아버지가 직접 따라주겠다며 형부의 손목을 잡아채 (상황을) 넘어갔다”고 말했습니다.

잠시 후 만취한 형부는 “처제는 너무 무섭다. 여자가 그렇게 비싸면 쓰나. 술 한 잔만 따라보라”고 막말을 했고, 이에 화가 난 A씨의 남편이 형부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고 합니다. 형부의 코에선 코피가 흘러나왔고, 형부를 더 때리려던 남편을 다른 가족들이 말리면서 싸움은 일단락됐다고 합니다.

폭행 사건은 가족 간 감정다툼으로 번졌습니다. A씨는 “둘째 언니가 ‘사과 안 하면 (남편을) 고소하겠다’며 (형부의) 얼굴 부은 사진을 가족 톡방에 올리길래 저와 남편은 싫다고 했다”면서 “‘고소하려면 하라. 나도 가만있진 않겠다’고 했다”고 맞섰습니다.

네이트판 캡처

다툼을 목도한 가족들의 반응은 엇갈렸다고 합니다. A씨의 아버지는 “가족 간에 고소가 무슨 소리냐. 자네(형부) 잘못이니 넘어가라”고 말한 반면, A씨의 어머니는 “그래도 손위 동서에게 주먹질한 것은 잘못했다. 사과하고 끝내라”며 언니의 편을 들었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어머니에게 ‘그런 소리 할 거면 전화하지 말라’고 성질을 내고 끊었다”며 “남편은 제 마음대로 하라며 (연락을) 무시하고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A씨는 “저희가 사과해야 할 일인가? 한 달째 가족 단톡방이 시끄럽다”고 답답함을 호소하며 네티즌들의 의견을 구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다수의 네티즌들은 A씨를 응원하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성추행·성희롱으로 고소당하기 싫으면 언니나 사과하고 남편 간수 잘하라고 해라” “형부가 맞을 짓 했다” “어떤 못난 남편이 내 아내가 접대부 대우받는데 가만있겠나. 형부의 사과가 먼저”라는 댓글이 많은 추천을 받았습니다.

다른 네티즌은 “세 번이나 그런 건 웃고 넘길 수 없다. (A씨의) 어머니 반응도 답답하다” “언니는 남편 편들 게 아니라 쥐잡듯이 잡았어야 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A씨 부부에게도 일부 잘못이 있다는 의견들도 나왔습니다. 이들은 “형부가 개념 없는 행동을 한 건 맞지만 사람을 때리는 건 미개하다” “가족들 술 먹을 때 서로 따라주지 자작하는 집이 어디 있나. A씨가 분란을 만들었다” “남도 아니고 형부인데 기분 좋게 술 따라주면 안 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명절날 술자리에서의 갈등이 법정 다툼으로까지 번질 위기에 놓인 A씨의 가족,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