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에 맞게 살겠습니다’ 아이 반성문에 비참” [사연뉴스]

아이폰 조르는 딸, 갤럭시 사주겠다니 울어
반성문에 ‘형편에 맞지 않게 살아 죄송합니다’라고 적어
“딸 마음에 잊지 못할 상처 준 것 같다”

한 초등학생이 쓴 반성문. 온라인 커뮤니티.

학생들 사이에서 노스페이스 패딩 열풍이 불었던 적이 있습니다. 수십만원에 달하는 가격에 부모님들은 선뜻 사주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요. 하지만 ‘친구들은 다 갖고 있다’는 아이의 한마디에 어쩔 수 없이 사줬던 경험이 있으실 겁니다. 지금은 고가의 아이폰이 노스페이스 패딩 자리를 대체한 것 같은데요. 최근 온라인에는 갤럭시 대신 무조건 아이폰을 사달라는 자녀를 크게 혼낸 뒤 마음이 편치 않다는 학부모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녀 키우기 힘들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는 초등학생 6학년 딸을 둔 학부모였습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아이폰이 갖고 싶다고 조르는 딸에게 가격이 비싸서 사주기 어렵다고 설명한 뒤 “갤럭시를 사주겠다”고 타일렀습니다. 이에 딸은 방으로 들어가 울기 시작했고, A씨는 딸을 혼낸 뒤 반성문을 쓰라고 했습니다.

글쓴이가 화를 식이는 사이 딸은 반성문을 써왔습니다. 딸이 쓴 반성문에는 “제가 남과 자꾸 비교해서 죄송합니다. 제가 남과 비교하지 않고 살겠습니다. 제가 형편에 맞지 않게 살아서 죄송합니다. 제가 형편에 맞게 살겠습니다”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를 본 A씨는 “비참하기도 하고 그동안 첫째는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아서 미안하기도 했다”며 “감정적으로 역정을 낸 게 후회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부업도 잘 안되고 대출이자도 많이 올라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부연했습니다.

그러면서 “딸 마음에 잊지 못할 상처를 준 것 같다. 혼내면서 ‘형편에 맞는 걸 사야 한다’고 했는데 반성문에 그대로 썼다”면서 “형편에 맞게 살겠다는 거 보고 뜨끔했다. 더 잘살아야 할 텐데”라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습니다.

이후 A씨는 친구들이 거의 다 아이폰을 사용한다는 딸의 말을 듣고 결국 중고로 아이폰 12 미니를 사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예전 노스페이스 패딩처럼 아이폰도 그런 분위기 같다”며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자녀를 키우는 부모님의 마음은 다 똑같을 겁니다. 가장 좋은 옷을 입히고, 건강한 음식을 먹이고 싶은 마음이겠지요. 하지만 어려운 재정 상황 때문에 아이가 원하는 걸 해주지 못해 속상한 일도 더러 있으실 겁니다. 여러분은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자녀들과 소통해 나가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