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초 버리려 손뻗다 차에 ‘퍽’…“한방병원 입원” [영상]

행인이 차도 쪽으로 손을 뻗어 담배꽁초를 버리려다 지나는 차량에 부딪쳤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인도에 서 있던 행인이 담배꽁초를 길가에 버리려고 손을 뻗었다가 좁은 도로를 지나는 차량에 손을 부딪친 뒤 보험 처리를 요구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9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는 서울 양천구의 한 골목길에서 지난 20일 오후 7시쯤 인도에 서 있다가 담배꽁초를 버리기 위해 갑자기 차도 쪽으로 손을 뻗은 행인의 모습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소개했다.

행인이 차도 쪽으로 손을 뻗어 담배꽁초를 버리려다 지나는 차량에 부딪쳤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제보자 A씨는 “어린이보호차량 주행 중 반대편에 차가 와서 인도 쪽으로 붙어서 주행하던 도중 갑자기 인도에 있던 사람이 도로 쪽으로 튀어나와 담배꽁초를 버리면서 차량 옆쪽에 팔을 부딪쳐 쿵 소리가 났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운전자가 차량에서 내려 행인에게 “괜찮으시냐”고 물었더니 행인은 “지금은 괜찮다”고 답했다. 서로 연락처를 교환하고 자리를 떴는데 다음 날 행인에게서 ‘보험 접수를 해 달라’고 연락이 왔다. 한방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라는 것이었다.

행인이 차도 쪽으로 손을 뻗어 담배꽁초를 버리려다 지나는 차량에 부딪쳤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 캡처

A씨는 “차량 앞부분도 아니고 차량이 지나가는 중에 옆 부분을 팔로 쳤는데 보험 접수까지 해달라는 건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상대방은 담배꽁초를 버리고 팔을 드는데 차가 치고 갔다고 주장한다. 이런 경우 보험 접수를 해주는 게 맞느냐”고 물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차량의 잘못은 0.0001%도 없어야 한다”며 “(운전자로서는) 인도에 있던 사람이 갑자기 팔을 뻗을 것을 미리 예상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