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서 13억원 ‘돈 비’ 내렸다…4000명 우르르 [영상]

체코서 영화 홍보성 이벤트 기획
1시간 만에 모두 주워

체코의 방송인 카밀 바스도셰크가 헬리콥터에서 100만 달러를 뿌리고 있다. 현장에 모인 팬들은 돈을 줍기 위해 몰려들었다. 틱톡 영상 캡처

체코의 한 방송인이자 인플루언서가 헬기를 타고 상공에서 현금 100만 달러(약 13억5000만원)를 뿌렸다. 영화 홍보 목적으로 기획된 이 이벤트에는 4000여명이 몰려 땅에 떨어진 돈을 줍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3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체코의 유튜버이자 방송인 카밀 바스도셰크는 지난 26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세계 최초의 돈 비’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을 보면 헬기에 매달린 컨테이너에서 1달러짜리 지폐 다발이 뿌려진다. 지폐는 하늘에서 꽃가루처럼 흩날렸고,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이 돈을 줍기 위해 우르르 몰려든다. 행사는 체코 프라하 인근의 한 소도시에서 진행됐다.


체코의 방송인 카밀 바스도셰크가 헬리콥터에서 100만 달러를 뿌리고 있다. 현장에 모인 팬들은 돈을 줍기 위해 몰려들었다. 틱톡 영상 캡처

바르도셰크가 뿌린 현금은 100만 달러로, 애초에 이 돈은 바스도셰크가 자신의 영화 ‘원맨쇼’ 홍보를 위해 영화 속 숨겨진 코드를 찾은 1명에게 줄 예정이었다. 그는 광장에 100만 달러가 든 유리박스를 두고 누구든 원한다면 암호를 풀고 돈을 챙길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아무도 코드를 풀지 못했다. 결국 이 돈을 자신의 팬들과 나누기로 했다.

유튜브 채널 ‘Kazma Kazmitch’ 영상 캡처

바스도셰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돈을 준비하는 모습과 헬기 밑 컨테이너에 실어 올리는 모습을 공개했다.

바스도셰크는 ‘돈 비’ 이벤트를 준비하면서도 참가자들에게 자세한 내용을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자신의 팔로워들에 “잊지 못할 선물을 주겠다”는 이메일을 보냈다. 현장에는 약 4000명의 사람들이 모였다. 이들은 하늘에서 돈을 뿌린 지 약 1시간도 되지 않아 흩날린 돈을 다 주워갔다.

바스도셰크는 “부상자나 사망자 없이 100만달러를 성공적으로 투하했다”고 밝혔다.

그는 “누군가를 돕고 좋은 곳에 기부하는 일, 우리 이벤트에 참여한 모든 참가자에게 분배하는 일, 그 돈으로 또 다른 쇼를 만드는 일 등 이 세 가지를 한 번에 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접한 해외 네티즌들은 “관대한 연예인” “동전이 아니라서 천만다행” “우리 집 위에서도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