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옷 3억어치 사고 ‘비용처리’한 톱스타…억대 추징금

국세청으로부터 억대 추징금을 부과받은 톱스타 A씨. SBS 보도화면 캡처

자신의 옷값 수억원을 부당하게 ‘비용 처리’해 세금을 회피한 톱스타가 국세청으로부터 억대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19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연예인 A씨에 대해 억대의 세금을 추징했다고 SBS가 보도했다. A씨는 고가 브랜드 행사에 단골로 참석하는 유명 톱스타로, 그의 공식 SNS에도 값비싼 옷과 액세서리를 착용한 사진이 다수 올라 있다.

보도에 따르면 국세청은 A씨가 신고한 의상 비용 중 90%가 넘는 약 3억원에 대해 ‘모델 등 연예 활동과 상관없는 개인적 지출’이라고 판단해 억대의 세금을 추징했다. 일 때문에 쓴 옷값이 아니라 개인의 만족을 위한 지출이었다는 판단이다.

국세청으로부터 억대 추징금을 부과받은 톱스타 A씨. SBS 보도화면 캡처

A씨 측은 “광고모델 특성상 공식적인 행사가 없더라도 대중에게 비치는 이미지를 위해 늘 고가의 의상을 입을 수밖에 없다”며 고정비용이라고 주장했으나 국세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일례로 A씨는 2019년 5월 화보 촬영을 위해 의상비 약 300만원을 지출했다고 신고했는데, 당일 한 시계 업체에서 신용카드로 같은 금액을 결제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결국 국세청의 과세 결정을 받아들이고 추징된 세금을 모두 납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