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도 뛰더니…‘68세 따거’ 주윤발, 하프마라톤 완주

2시간27분56초 기록…“평소 조깅 즐겨”

19일 홍콩에서 하프 마라톤을 완주한 저우룬파(주윤발). 홍콩 명보 캡처, 연합뉴스

1955년생으로 올해 68세인 홍콩 톱스타 저우룬파(주윤발)가 생애 첫 하프 마라톤에 도전해 완주했다.

19일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저우룬파는 이날 홍콩에서 열린 제1회 홍콩∼주하이∼마카오 대교 하프 마라톤에 출전해 2시간27분56초의 기록을 세웠다.

명보는 “시민들이 저우룬파가 뛰는 것을 보며 환호성을 지르고 박수를 보냈다”고 전했다.

19일 홍콩에서 하프 마라톤을 완주한 저우룬파(주윤발). 홍콩 명보 캡처, 연합뉴스

그는 앞서 지난 2월 홍콩 스탠다드차타드 10㎞ 단축 마라톤을 완주했는데, 하프 마라톤 도전은 처음이었다.

저우룬파는 완주 이후 “목표한 기록이 나온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저우룬파는 평소 조깅을 꾸준히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부산에 방문했을 때도 조깅을 해 이목을 모았다.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한 홍콩 배우 주윤발. 뉴시스

저우룬파는 ‘영웅본색’ ‘첩혈쌍웅’ ‘와호장룡’ 등으로 홍콩 영화 전성기를 풍미한 배우다. 한국에서도 ‘따거(큰형님)’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부산영화제에서 그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