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장 보니 200원”…붕어빵 사장님 울린 ‘계좌이체 먹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뉴시스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대표적인 겨울 길거리 간식인 붕어빵·호떡 등을 찾는 이들이 느는 가운데 계좌이체를 한다면서 적은 금액을 입금하는 방식으로 노점상을 속이는 신종 ‘먹튀’ 사례가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지난 15일 엑스(옛 트위터)에 올라온 경험담이 여러 커뮤니티 사이트로 퍼지면서 이슈가 됐다.

네티즌 A씨는 호떡을 사러 갔다가 카드 결제가 안 돼서 계좌이체를 하려고 했더니 노상 업주가 현금만 받는다며 거절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A씨가 “지금 현금이 없다”고 하자 업주는 “일단 먹고 다음에 달라”며 호떡을 무료로 건넸다고 한다.

또 다른 네티즌 B씨는 A씨의 사연을 공유하면서 “점차 계좌이체 받는 경우가 줄어들 것 같다”면서 자신이 겪은 비슷한 경험담을 보탰다.

노점 계좌이체 사기 관련 경험담. 엑스(X·옛 트위터) 캡처

B씨는 “(나도) 오늘 붕어빵 사러 갔는데 이모님이 이제 계좌이체 안 받는다고 하셨다. 현금이 없어 당황스러워 ‘어떡하지’ 하고 있으니까 오늘만 해주겠다고 하셨다”며 “장사 중에는 바빠서 일 끝나고 집 가서 (통장을) 보면 200원, 300원 보낸 경우가 많아져서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를테면 붕어빵 2000원어치를 사고서는 ‘0’을 하나 뺀 200원을 보낸다는 것이다. 상인들이 장사 도중 분주할 때 입금 내역을 일일이 확인하기 어렵다는 허점을 노린 ‘먹튀’인 셈이다.

네티즌들은 단돈 몇천원에 양심을 파냐며 분노했다. “신종 거지들이다” “추운데 고생하시는 분들에게 어떻게 사기를 치나” “은행 거래 앱에 입금 알림 음성 안내 기능도 있는데 다들 그거 쓰셨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택시비의 경우에도 기사에게 계좌로 이체하겠다고 해놓고 금액을 속여 적발된 사례가 있다. 지난 4월 서울 전역과 경기도 일대에서 택시를 이용한 뒤 ‘1원’이나 ‘100원’을 송금하는 방식으로 30여 차례에 걸쳐 무임승차해 온 20대 남성이 상습사기 혐의로 구속 송치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