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법규 위반차와 일부러 ‘꽝’ … 차량 보험사기 131명 적발

피해 금액은 12억8000만원


교통법규나 보험에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차량을 상대로 일부러 사고를 일으키는 방법으로 수십 차례에 걸쳐 억대 보험금을 타낸 보험사기범 일당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울산경찰청은 지난 4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7개월간 교통사고 보험사기 집중 단속에서 교통사고 보험사기 210건을 적발하고 131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피해 금액은 12억8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적발 건수는 54%, 피해 금액은 327% 증가했다.

범죄 유형별로는 고의사고가 127건(61%)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허위·과장 사고는 83건(39%)이었다.

보험사기 유형은 고의 교통사고, 교통사고 후 과장 신고, 병원·정비소 등의 허위·과장 보험금 신청, 견적서, 시공증명서 등 서류를 조작해 보험금 청구하는 사례 등이 있다.

피의자 직업군은 보험설계사, 배달업 종사자, 시내버스 기사 등 교통법규나 보험에 해박한 지식을 가진 경우가 많았다.

피해 사례를 보면 피의자 58명은 2019년 7월 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울산 일대에서 교통사고 공모해 고의사고를 유발 및 과잉진료를 받는 방법으로 35회 걸쳐 1억37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편취했다.

이들은 서로 가족, 친구, 애인, 동네 선후배 등 관계로 엮여 있는 무리로 동료 중 1명이 보험업무를 하면서 배운 보험지식을 바탕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은 더 많은 보험금을 받아내기 위해 범행 계획을 모르는 지인들도 차에 함께 태워 범행에 가담시키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보험사기는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차량이 표적이 되므로 평소 교통법규를 준수해야 한다”며 “보험사기로 의심되는 사건은 블랙박스 등 증거자료를 확보한 후 적극적으로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보험사기 범행은 다수의 선량한 보험가입자들에게 경제적 피해를 전가시킬 뿐만 아니라 보험제도에 대한 일반인의 신뢰를 저해해 보험제도의 근간을 해한다는 측면에서 사회적 폐해가 큰 만큼 보험사기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