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 외제차만 노렸다…‘6억 빈집털이’ 일당의 수법

경찰, 특수절도 혐의 7명 송치
수입차에 위치추적 장치 부착, 천장에 카메라 설치해 비밀번호 파악

A씨 일당이 범행을 저지르는 모습. 서울 광진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씨 등 7명을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광진경찰서 제공

위치추적 장치를 이용해 고가의 외제차 주인의 집을 알아낸 뒤 6억 상당의 금품을 훔친 빈집털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씨(37) 등 7명을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범행을 주도한 A씨 등 5명은 구속 상태로, 나머지 2명은 불구속 상태로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7일까지 순차적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일당은 지난 9월 18일 오후 4시쯤 고급 외제차에 위치추적 장치를 부착해 집까지 미행한 뒤 집이 비었을 때 침입해 절도를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범행을 위해 아파트 복도 천장에 화재감지기를 부착하고 그 안에 카메라를 달아 집 비밀번호를 알아낸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액은 현금 1억3000만원과 시계, 팔찌, 명품 가방 등 6억원 상당으로 파악됐다.

A씨 일당은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범행 과정에서 역할을 분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화방은 A씨의 처남과 매부, 사회 선후배 등으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차량 위치 정보와 출입문 비밀번호를 공유했다.

경찰은 압수한 대포폰을 분석해 추가 피해자 7명을 파악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빈집을 대상으로 하는 절도 범죄에 관해 엄정 사법 조치하고 시간제 순찰, 노출과 비노출 순찰 활동 등 경찰의 예방과 단속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현관 주변에 평소와 다른 카메라 등 부착물 설치가 확인되는 경우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서현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