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테만 불친절”… 인천공항 보안요원 때린 50대 입건


탑승권을 재확인한다는 이유로 인천국제공항 보안요원을 폭행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공항 출국장에서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9시48분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30대 여성 보안요원의 가슴을 손으로 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모바일탑승권과 여권에 적힌 이름이 일치하지 않아 보안요원이 신원 확인을 재차 요구하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씨는 휴대전화에 함께 저장한 가족의 모바일탑승권을 잘못 제시해 재확인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신원을 확인한 뒤 당초 목적지인 일본으로 출국하도록 조치했다. 이후 A씨는 여행에서 귀국한 지난 17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다른 승객들과 달리 나한테만 불친절해 화가 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