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김정균 T1 돌아온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김정균 감독이 4년 만에 T1으로 돌아온다.

21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 감독은 차기 행선지로 T1을 낙점했다. 김 감독은 복수의 중국 팀에서 거액의 영입 제안을 받았으나 고심 끝에 자신이 지도자 커리어를 시작한 팀으로의 복귀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감독은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에서 역대 최고 명장으로 꼽힌다. 2013년 본격적으로 지도자로 변신한 이후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3차례,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우승을 10번 차지했다.

그의 기록 대부분은 T1에서 이룬 것이어서 이번 친정팀 복귀가 더욱 뜻깊다. 그는 T1의 간판스타 ‘페이커’ 이상혁과 함께 3차례의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과 8번의 LCK 우승 기쁨을 누렸다.

김 감독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T1에서 코치직을, 2018년부터 2019년까지 감독직을 맡은 뒤 팀을 떠났다. 2020년엔 중국 비시 게이밍(VG)에서 활동했다. 2021년엔 한국으로 복귀, 담원 기아(현 디플러스 기아) 사령탑이 돼 그해 LCK 스프링과 서머 시즌을 모두 제패했다. 2022년에는 같은 팀에서 총감독을 맡았다.

올해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LoL 국가대표팀 초대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중국 프로팀의 오퍼를 고사하고 국가대표팀 지휘에만 총력을 기울인 그는 한국이 항저우에서 전승으로 금메달을 따는 데 기여했다.

윤민섭 기자 이다니엘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