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영국 런던 도착… 동포간담회로 국빈 일정 시작

공식환영식, 영국 의회 연설, 정상회담 등 예정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공항에 도착,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서 내린 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도착해 3박4일간의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0일 오후 4시5분(현지시간) 공군 1호기 편으로 영국 런던 스텐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환영 인사들과 악수를 나눴다. 영국 측 후드 자작(왕실 수석의전관), 빈센트 톰슨 에섹스지역 국왕 부대리인, 데이비드 피어리 외교장관 특별대표, 조나단 파울러 스텐스테드 공항 대표, 벤-줄리안 해링턴 에섹스 지역 경찰청장이 공항에 나와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우리 측에서는 윤여철 주영국대사, 김숙희 한인회장, 손병권 민주평통 영국협회장, 박명은 재영경제인협회장이 공항에 나왔다.

윤 대통령은 동포 만찬 간담회로 영국 순방 일정을 시작한다. 다음날인 21일에는 영국 왕실의 공식 환영식 등이 이어진다.

윌리엄 왕세자비 부부가 윤 대통령 부부의 숙소로 찾아오고, 공식환영식장인 호스가즈 광장까지 함께 이동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찰스 3세 국왕과 함께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이동해 환영 오찬과 만찬을 진행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의회에서 영어로 연설할 예정이다. 또 리시 수낵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정상회담에서는 한‧영 양국의 미래 협력 방안을 포괄적으로 담은 문건인 ‘한‧영 어코드(협정)’가 채택될 예정이다. ‘어코드’ 형식의 포괄적 관계 규정 문서 발표는 전례가 드물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오전까지 영국에서 ‘처칠 워룸’ 방문 등의 일정을 수행하고 국제박람회기구(BIE) 본부가 있는 프랑스 파리로 이동한다. 파리에서는 2박3일간 부산엑스포 유치에 전력을 쏟을 계획이다.

런던=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