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2일∼12월 1일 인공위성 발사 계획 日에 통보”

3차 군사정찰 위성 시도…서해·필리핀 동쪽 등 3곳 위험구역

지난 5월 31일 북한 평안북도 동창리의 위성 발사장에서 군사 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천리마 1형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AP뉴시스

북한이 22일 0시부터 다음 달 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일본 해상보안청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북한은 21일 해상보안청 해양정보부에 이 같은 내용을 통보했다고 이날 NHK방송이 보도했다.

낙하물 등이 우려되는 곳은 북한 남서쪽의 서해 등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으로, 모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이다. 해상보안청은 항행 경보를 내리고 선박에 주의를 당부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정보 수집과 분석에 만전을 기해 국민에게 적절히 정보를 제공하고 한국, 미국 등과 협력해 대응할 것 등을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고 NHK는 전했다.

이번 통보는 북한이 이미 두 차례 시도했다가 실패한 군사정찰 위성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과 8월 군사정찰 위성을 각각 발사 예고기간 첫날 쏘아올렸으나 실패한 바 있다.

당시에도 북한은 일본과 국제해사기구(IMO)에 발사 예고 기간 등을 통보했다. IMO는 회원국이 항행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군사훈련 등을 할 경우 미리 통보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앞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지난 19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북한이 앞으로 일주일 내지는 늦어도 11월 30일 한국이 미국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최초의 군사정찰 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9’으로 올리기 전 발사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한·미가 연합으로 (북한 동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