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라면 쏟았어요” 점주 불러내…전자담배 훔친 중딩들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일부러 쏟은 뒤 점주가 계산대를 비운 사이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 YTN 보도화면 캡처

편의점 야외 테이블에서 컵라면을 먹다 일부러 쏟아 점주를 밖으로 유인해낸 뒤 내부로 들어가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 2명이 절도 혐의로 입건됐다고 20일 YTN이 보도했다. 이들은 만 14세로 ‘촉법소년’ 기준을 갓 벗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일부러 쏟은 뒤 점주가 계산대를 비운 사이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 YTN 보도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당시 교복을 입은 중학생 2명이 편의점 야외 테이블에서 컵라면을 먹다가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먹던 컵라면 그릇을 바닥에 쏟아버리는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일부러 쏟은 뒤 점주가 계산대를 비운 사이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 YTN 보도화면 캡처

이들은 곧장 가게로 들어와서 “장난치다 음식을 쏟았다”며 점주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다. 점주가 쏟아진 컵라면을 치우는 사이에 한 명이 몰래 계산대로 가서 전자담배 두 개를 훔쳐 달아났다. 점주는 이상한 느낌에 CCTV를 확인한 뒤 절도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일부러 쏟은 뒤 점주가 계산대를 비운 사이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 YTN 보도화면 캡처

이들의 범행은 처음이 아니었다. 전날에도 같은 수법으로 물건을 훔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점주 A씨는 “이틀 연속 같은 수법으로 라면을 쏟았다고 하기에 이상한 점을 느꼈다”면서 피해 금액은 많지 않지만 유사 범행을 우려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매체에 전했다.

A씨는 “(아이들이) 다칠까 염려돼서 순수한 마음에 치우러 갔는데 그렇게 절도 범죄를 저지를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며 “거기에 대한 배신감이 든다”고 토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