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신호탄? 비명계 이상민, 국힘 초청 특강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이상민 의원(5선·대전 유성을)이 21일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초청 특강에 나선다.

국민의힘 혁신위는 이날 대전 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 방안’을 주제로 이 의원을 초청해 강의를 듣고 토론을 할 예정이다.

최근 민주당 탈당과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을 시사해 온 이 의원이 직접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언급할지 눈길이 쏠린다.

이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당에 너무 정나미도 떨어졌고, 아주 진저리난다”며 “정치적 꿈을 펼칠 곳이고, 저를 반긴다면 국민의힘에 가는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김기현 국미의힘 대표도 비명계의 합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김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나라의 발전적 미래를 고민하는 모든 분과 함께 ‘슈퍼 빅텐트’를 치겠다”면서 “부정부패 정당이 돼 개딸들에게 휘둘리는 지금 더불어민주당에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양심을 지키는 분들이 민주당에 비록 소수나마 있다는 점도 유의 깊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혁신위는 이날 강연 이후 이석봉 대전시 경제부시장 등 과학기술계 인사들과 연구·개발(R&D) 관련 거버넌스 체계 개선 방안 관련 간담회도 갖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