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양자·삼자·다자 대결서 모두 1위…바이든, 고령 리스크 악재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양자 대결이나 무소속 후보 등을 포함한 삼자·다자 대결에서 모두 7~8% 포인트 격차로 승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법 리스크를 압도하는 양상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건강상태가 좋다는 주치의 진단서를 공개하며 바이든 대통령을 압박했다.

여론조사기관 하버드 CAPS-해리스폴은 20일(현지시간) 등록 유권자 2851명을 대상으로 한 가상 양자 대결 조사(지난 15~16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48% 지지를 얻어 바이든(41%) 대통령을 7% 포인트 앞섰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조사 때보다 격차가 2% 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정체였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상승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가 포함된 3자 대결에서도 41% 지지를 얻어 바이든(34%) 대통령을 앞섰다. 케네디 주니어는 17% 지지를 받았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코넬 웨스트와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까지 모두 포함한 다자 대결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41% 지지를 얻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33% 지지를 얻어 격차가 더 벌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율은 45%로 지난 7월(41%) 저점 때보다 4% 포인트 올랐다. 인플레이션 진정 등 경제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가 44%로 같은 기간 6% 포인트 오른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유권자들은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의 자질에 대해 우려를 드러냈다. 응답자 58%는 정신적으로 공직에 적합한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 너무 늙었다는 응답도 66%로 나타났다. 대선 캠페인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 여긴 응답자도 과반(51%)을 차지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점점 더 개선되고 있다는 응답은 28%에 그쳤지만, 나빠지고 있다는 응답은 48%였다.

응답자 절반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판결을 받을 만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답했다. 그러나 56%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국가를 더 좋은 방향으로 흔들어 놓을 사람이라고 여겼다. 민주주의에 위협이 되고 나라를 분열시킬 것이라는 응답은 44%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대가 사법리스크나 극단주의 우려를 능가한 것이다.


81번째 생일을 맞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76번째 추수감사절 칠면조 사면 행사를 주최하며 “내가 첫 (사면)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는 걸 알아주면 좋겠다. 거짓말하기에는 내가 너무 젊다”고 자신의 약점인 나이로 농담을 했다. 그러나 연설 중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를 브리트니 스피어스로 혼동해 잘못 말하는 실수를 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건강 상태가 좋다고 판단한 주치의 브루스 아론월드의 진단서를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올렸다. 아론월드는 편지에서 지난 9월 13 트럼프 전 대통령 종합검사를 했다고 밝히며 “신체검사는 정상 범위 내에 있었고, 인지검사는 매우 좋았다”고 적었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엄격한 생활방식을 유지하면서 개선된 식단과 지속적인 신체 활동을 통해 체중을 감량했다”고 썼다.

한편 유권자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재선 도전에 대해 피로감을 드러냈다. 응답자 67%는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 바이든 대통령이나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닌 다른 대안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년 대선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각각 59%, 50%로 조사됐다. 응답자 58%는 바이든-트럼프 리턴매치 시 무소속 중도 후보를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새로운 정치인에 대한 갈증은 정치인 호감도 조사에서도 반영됐다. 케네디 주니어는 호감도 조사에서 52%로 트럼프(51%) 전 대통령과 바이든(46%) 대통령을 앞서며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케네디 주니어의 비호감도는 27%로 트럼프(44%) 전 대통령이나 바이든(49%) 대통령보다 17~22% 포인트 낮았다.

비영리 민간기구 대통령토론위원회(CPD)는 이날 내년 9월 16일 텍사스주 텍사스주립대를 시작으로 버지니아주 버지니아주립대(10월 1일), 유타주 유타대(10월 9일)에서 대선 후보 토론회를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토론 참가 자격은 전국적으로 평균 15% 이상 지지를 확보한 후보에게 주어져 케네디 주니어 참여 가능성도 제기된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