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최서원 고소에 “감옥에서 명예가 샘솟나 보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른쪽 사진은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형을 선고받은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 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데 대해 “최씨 명예가 감옥에서 마구 샘솟나 보다”고 비꼬았다.

안 의원은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최순실씨가 또 (나를 상대로) 명예훼손 고소를 했다고 한다”면서 “정권이 바뀌자 검경이 최순실의 손을 들어주고 기소를 남발하니 최씨가 신이 난 모양”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최씨가) 감옥에서 나올 때까지 고소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최씨가 이번에 장시호에게 안민석 뒷조사를 시켰다고 한 저의 발언을 사실이 아니라며 명예훼손이라고 고소했다는데, 이것은 법정에서 나온 장시호의 분명한 증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때늦은 검찰 기소와 오늘 최순실 측의 추가 고소는 총선을 앞두고 이 정권과 과거 회귀 세력이 국정농단을 부정하고 탄핵을 부정하고 촛불시민혁명을 부정하려는 나쁜 의도”라고 주장했다.

앞서 최씨는 안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최근 경기도 오산경찰서에 고소했다. 최씨 측은 안 의원이 2017년 6월 화성시에서 출판기념회를 진행하면서 “최순실이 장시호에게 ‘안민석 뒤를 털어봐야 한다’고 지시했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 측은 안 의원과 관련해 장씨와 논의한 적 없다는 입장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