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영 FTA 개정 협상 다시 시작… 안보‧공급망 협력 구축할 것”

첫 일정 동포간담회… “한·영, 뿌리깊은 연대의 역사”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한‧영 양국은 사이버 안보와 방위 산업 등 안보 분야의 협력 체계를 새롭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한‧영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협상을 다시 시작해서 공급망과 교역의 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하게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영국 국빈 방문 첫 일정으로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는 한·영 외교 관계 수립 140주년이라서 방문의 의미가 더욱 뜻깊다”며 “오늘날 한국과 영국은 자유·인권·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의 동반자이자 자유무역 시장으로 연결된 경제 공동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영국은 오랜 세월 뿌리 깊은 협력과 연대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한국은 유럽 국가 중에 영국과 최초로 1883년에 수호 통상 조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영국의 선교사와 언론인들이 한국에 건너와서 우리의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교육과 장학사업을 펼쳤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해방 후 영국은 공산 세력의 침공에 맞서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는 데에도 앞장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1950년 북한의 불법적인 기습 남침으로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놓였을 때 영국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8만명의 군대를 파병했고, 이 중 1000여명이 넘는 청년들이 목숨을 바쳤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전쟁의 폐허에서 우뚝 일어서 기적과도 같은 압축 성장을 이뤄내는 데도 영국은 늘 대한민국과 함께하며 우리의 산업과 기술 인프라 구축 과정을 도왔다”며 “양국의 협력 지평을 AI(인공지능), 원전, 바이오, 우주, 반도체, 청정에너지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로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교민 사회를 향해 “1950년 말 47명 규모에 불과했던 교민 사회가 1970년대부터 한국 상사들의 영국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크게 늘어나기 시작했다”며 “지금은 약 4만명 규모로 서유럽에서 가장 크고 활발한 한인 사회를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의 대중문화를 즐기는 영국인들이 늘어나고 있고 현재 런던 시내에만 200여곳에 한식당이 있다”고도 강조했다.

만찬을 겸한 동포간담회에는 배지영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티모시 조 보수당 전 지방선거 후보자, 김종순 JS홀딩스 대표, 김승철 재영한인의사협회 회장, 손병권 민주평통 회장, 김숙희 재영한인총연합회 회장, 윤여철 주영국대사, 한규훈 옥스퍼드대 한인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종순 대표는 동포 대표로 “영국에 사는 약 4만여 교민들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부와 긍지를 가지고, 각자의 직분과 책무에 매진해 영국 사회에서 의연하고 당당하게 소기의 성취를 이뤄온 점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환영사를 했다.

런던=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