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교통사고로 뇌사···꿈많던 막내딸, 4명 살리고 떠나

박래영씨, 횡단보도서 불의의 사고로 의식 불명 빠져
심장·간장·좌우 신장 기증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박래영(26)씨가 자신의 심장과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박래영(26)씨가 자신의 심장과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21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9월 18일 출근길 도중 집 앞 횡단보도에서 녹색불에 길을 건너다 차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고 결국 뇌사 상태에 빠졌다.

서류를 줍기 위해 브레이크에서 발을 뗀 운전자가 차가 앞으로 전진하자 당황해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의 생일을 열흘 앞두고 발생한 사고였다.

유가족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어린 딸이 일어날 수 없게 됐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했다고 한다. 당시 부상자 4명 중 박씨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은 가벼운 찰과상 정도만 입은 상태였다.

유가족은 박씨가 한 달 넘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자 떠나보내야 할 순간이 왔다는 것을 알았다. 베풀기를 좋아하던 고인이 다른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장기기증을 선택했을 것이라고 생각한 유가족은 기증을 결심했다.

경기도 안양에서 1남 2녀 가운데 막내로 태어난 박씨는 늘 밝고 활동적이었다. 유가족은 박씨가 어려운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는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기억했다. 시간이 날 때면 헌혈과 봉사활동을 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연구소 회계 업무와 동물병원, 요식업 등에서 일하며 자신의 꿈을 찾았고 매사에 성실했다고 유가족은 전했다.

고인의 어머니 이선숙씨는 “래영아, 엄마가 하늘나라 편지(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너에게 글을 쓰고 있어. 네가 그랬잖아. 파랑새 엽서를 엄마한테 써주면서 파랑새처럼 행복하게 살라고. 엄마도 파랑새처럼 살 테니까 너도 하늘나라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어.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누군가를 위해 생명 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