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만점자 13년 만에 ‘0명’ 관측…“킬러 없어도 불수능”

고3·재수학원 만점자 나오지 않아
‘킬러문항 배제’에도 불수능 논란 피해가기 어려울 듯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6일 서울 양천구 종로학원 본사 대입수능 분석 상황실에서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이사를 비롯한 강사들이 수능 국어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4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가채점에서 고3 재학생 만점자가 아직까지 나오지 않으면서 이번 수능 만점자가 없을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주요 재수학원에서도 만점자 소식이 들려오지 않아 현역 및 ‘N수생’을 포함해 13년 만에 ‘만점자 0명’ 수능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21일 주요 입시업체들에 따르면 지난 16일 치러진 2024학년도 수능에서 고3 재학생 중 아직까지 전 과목 만점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상 수능 시험을 친 학생들이 당일 바로 가채점을 실시하는데 현재까지 전 과목 만점자가 나왔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재수생을 포함한 N수생 만점자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고3 재학생과 재수생, N수생을 포함해 약 12만명의 수험생 가채점 정보가 공유된 메가스터디교육에서도 인터넷 강의를 수강한 재수생 1명만이 전 과목 만점인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가채점 결과라 완전히 신뢰하긴 어렵다는 게 업체의 반응이다. 이외 주요 재수학원에서도 가채점 결과 만점자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3 재학생 중 만점자가 나오지 않는다면 ‘불수능’으로 불렸던 2022학년도 수능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수능은 문·이과 통합 수능 첫해로 국어·수학·영어 영역 모두가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다. 재수·N수생까지 포함해 만점자가 나오지 않는다면 이는 2011학년도 수능 이후 13년 만이 된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이 2024학년도 수능 이후 만점자가 없다는 소식에 놀라워하는 반응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홈페이지 갈무리

이에 따라 정부가 사교육 카르텔 근절을 목적으로 ‘킬러문항 배제’ 방침을 밝힌 상태에서 치러진 이번 수능도 불수능 논란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입시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이번 수능 만점자가 0명일 수 있다는 소식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킬러문제 없는 수능이라 역대급 N수생까지 참전했는데, 만점자가 없으면 핵불수능 아니냐”며 하소연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가채점 만점자는 보통 있다가도 실채점에서 사라지는데, 가채점부터 만점자가 없다”며 놀라워했다.

입시 업계는 지난 6월 모의평가 이후 킬러문항 배제 방침이 적용되면서 수험생들이 갑작스러운 출제 기조 전환에 대비할 시간이 충분치 않아 혼란을 겪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