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빼내 샴푸·초밥 사면 탄핵 사유 됩니까?” 한동훈의 질문

한 장관, 대전 방문 자리에서 이재명 대표 ‘법카 의혹’ 빗대 비판
“헌재도 그 정도는 인용할 듯”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전 대전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 CBT센터 개소식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약 어떤 고위공직자가 공직생활 내내 세금 빼돌려서 일제 샴푸 사고 가족은 초밥 먹고 소고기를 먹었다면, 탄핵 사유가 됩니까?”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던진 질문이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대전 한국이민재단 CBT 센터 개소식에 참석하는 길에 더불어민주당의 검사 탄핵 추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헌법재판소도 그 정도는 인용할 것 같다”고 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경기도 법인카드 불법 유용 의혹’에 빗대 검사들을 상대로 한 민주당의 ‘릴레이 탄핵 추진’ 행보를 비판한 것이다.

한 장관은 “지금 누구는 대통령 탄핵도 얘기하더라”며 “이렇게 된다면 대한민국 주요 공직자들을 한 바퀴 쫙 돌겠다는 뜻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최근 민주당 김용민·민형배 의원은 공개석상에서 반윤(반윤석열) 연대를 위한 윤 대통령 탄핵안 발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송영길 전 대표도 이날 라디오에 나와 “윤 대통령 탄핵까지 고려해 내년 총선에서 야권이 200석을 얻어야 한다”며 탄핵론에 가세했다.

한 장관은 ‘화법이 여의도 화법과 다르다’라는 평가에 대해선 “여의도 (국회의원) 300명이 사용하는 고유의 화법이나 문법이 있다면 그것은 여의도 사투리”라며 “저는 5000만 국민의 화법을 쓰겠다”고 웃으며 답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