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세기말까지 기온 약 3도 상승”…아마존 숲 사라진다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발생한 화재. AP연합뉴스

유엔이 각국의 기후변화 대응 추세대로면 세기말까지 지구 온도가 섭씨 2.5∼2.9도 올라 지구 온난화가 한계점을 넘어선다고 전망했다.

유엔환경계획(UNEP)은 20일(현지시간) 펴낸 ‘2023년 (온실가스) 배출량 격차 보고서’에서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이 늘어나면서 온난화가 인간이 통제할 수 있는 임계점을 넘어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세계 각국은 2015년 파리협정에서 산업화 이전 대비 세계 기온 상승 폭을 섭씨 2도, 가능하면 1.5도로 억제한다는 목표에 합의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각국이 자체 자원과 역량에 따라 진행하는 무조건적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를 모두 이행해도 2100년까지 기온 상승 폭이 2.9도에 달할 가능성이 66%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기온이 이런 속도로 오르면 지구상의 광활한 지역이 인간이 거주할 수 없는 곳이 되는 등 온난화가 돌이킬 수 없는 수준에 이를 위험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기온이 3도 상승할 경우 과학자들은 극 지대의 대륙 규모 얼음덩어리인 빙상이 걷잡을 수 없이 녹아내리고 아마존 열대우림이 가뭄으로 사라지는 등 세계가 여러 불가역적인 재앙의 임계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각국이 무조건적 NDC에서 나아가 국제적 수단 등 외부적 지원에 의존하는 조건적 NDC까지 이행해도 같은 기간 기온 상승 폭이 여전히 재앙 수준인 2.5도에 이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했다.

배출량 격차 보고서는 각국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겠다고 약속한 분량과 파리협정에서 제시된 기온 상승 억제 목표를 맞추기 위해 전체적으로 감축해야 할 배출량 간 차이를 다룬다.

작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보다 1.2% 늘어난 574억t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배출량이 늘어나면서 2100년 기준 기온 상승 예상치는 작년 보고서의 2.4∼2.6도 상승보다 더 높아졌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오는 30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하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28)에서 각국이 극적인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더 미룰 수 없다. 우리는 길에서 벗어났다”며 세계가 화석연료 감축을 위한 결정적인 조치를 취해 “추세를 뒤집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세영 선임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