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만원짜리 샤넬백 들고 오토바이 도주…“잠도 안 와”

용의자, 중고 거래 도중 범행
“부인 선물”이라는 말로 접근

명품 가방을 사는 척 한 뒤 훔쳐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난 용의자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600만원이 넘는 명품 가방을 구매하는 척 하다가 훔쳐 달아난 남성을 경찰이 쫓고 있다.

이 남성은 “부인에게 선물해 줄 것”이라는 말로 피해자를 안심시킨 뒤 범행을 벌였다.

21일 부천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1시55분쯤 부천 중동 한 길가에서 중고 거래로 팔려던 명품 가방을 도둑맞았다는 20대 여성 A씨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중고품 거래 플랫폼 ‘당근’에 시가 600만원 상당 샤넬 가방을 올린 뒤 구매 의사를 밝힌 남성 B씨를 카페에서 만났다가 피해를 봤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에게 계좌 이체를 요청했더니 휴대전화를 만지다가 가방을 그대로 들고 튀었다. 가게 앞에 있던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B씨는 ‘부인에게 선물할 것’이라며 (현장에) 나왔다. 말로만 듣던 절도 피해를 봐 분해서 잠도 안 온다”고 적었다.

A씨는 그러면서 “부천이나 인천 일대에서 B씨를 목격한 사람은 꼭 제보해달라”며 차량 블랙박스에 찍힌 B씨 인상착의를 공개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 설치된 CCTV와 차량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B씨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B씨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B씨가 도주할 때 이용한 오토바이는 번호 식별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