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각국 중산층 ‘이걸로’ 끼니 해결했다…“고물가 영향”

한 시민이 마트에서 라면 제품을 고르는 모습. 뉴시스

인스턴트 라면이 면식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나라를 비롯해 각국 중산층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고물가 상황으로 생계비 부담이 커진 데 따른 현상이다.

일본 오사카에 본부를 둔 세계 인스턴트면 협회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50여개 나라에서 인스턴트 라면 1212억 그릇이 소비됐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아시아 국가들을 중심으로 라면 소비가 많았다.

중국·홍콩과 인도네시아가 각각 1·2위를 차지했고 인도가 뒤를 이었다. 베트남과 일본이 각각 4·5위로 선두권을 형성했다.

일본 인스턴트식품산업협회에 따르면 일본인들은 지난해 60억인분에 조금 못 미치는 양의 인스턴트 라면을 소비했다. 대한민국은 미국과 필리핀에 이어 연간 라면 소비량이 8번째로 많았다.

가디언은 인도가 3위에 이름을 올린 점을 주목했다. 라면을 연상시키지 않는 국가들에서도 라면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있다는 게 가디언 해석이다.

실제 멕시코의 경우 2021년 라면 수요가 17.2% 늘었고, 코로나19 사태가 사실상 종료된 지난해에도 11% 성장했다. 미국에서도 생계비 부담을 덜기 위해 인스턴트 라면을 먹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일본 라면업체 닛신식품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새 생산공장을 짓고 캘리포니아·펜실베이니아주에 있는 기존 공장 규모를 키우는 데 2억2800만달러(약 2948억원)를 투자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마이클 프라이스 미국 닛신식품 대표는 “해마다 매출이 늘고 있다. 특히 최근 5년은 우리 제품에 대한 수요가 전례 없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닛케이 비즈니스에 “전에는 라면을 먹지 않던 중산층 소비자들도 이제는 일상에 라면을 포함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경쟁 식품업체 도요수산도 이에 발맞춰 오는 2025년까지 미국과 멕시코에 생산시설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정기적으로 라면을 먹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다양한 맛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우리 라면도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라면 수출액은 7억8525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24.7% 늘었다.

수출액에 원달러 환율 1300원을 적용하면 1조208억원인데, 라면 수출액이 1조 원을 넘는 것으로 처음 있는 일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