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22일 파업 안 한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원들이 21일 본교섭이 열리는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이 21일 타결됐다.

노조는 22일 돌입 예정이었던 2차 총파업을 취소했다.

공사 연합교섭단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사측과 정회와 속개를 반복하는 마라톤 교섭을 벌인 끝에 밤 9시30분쯤 합의에 이르렀다.

이 합의안에는 안전 인력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인력 충원을 노사가 협의해 추진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경영 합리화는 공사의 지속 가능한 생존을 위해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는 데 노사가 인식을 같이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계속 추진방안을 찾기로 했다.

이밖에 합의안에는 통상임금 항목 확대에 소요되는 인건비는 노사 공동으로 서울시에 지원을 건의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노조는 협의 뒤 입장문을 통해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660명 신규채용 이후 노사 간 협의를 지속 진행할 것”이라며 “노사는 현업 안전 공백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에 의견이 접근해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소위 경영합리화에 대해선 노사 간 논의를 전제로 지속 대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노사 양측은 앞선 교섭에서 정원 감축 문제 등을 두고 합의점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사측과 타협점을 찾지 못하면서 지난 9~10일 이른바 ‘경고 파업’을 진행했다.

노조는 사측이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경우 22일 2차 파업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