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영국 국빈방문’…예포 41발에 찰스 3세와 마차까지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을 마친 뒤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국빈 방문에 따른 공식 환영식에 21일(현지시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영국 찰스 3세 국왕과 공식 환영식장인 호스가즈(Horse Guards) 광장에서 만났다.

윤 대통령은 이에 앞서 숙소로 찾아온 윌리엄 왕세자 부부의 영접을 받고 환영식장으로 이동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영국 국왕과 왕실 근위대를 사열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영국 국왕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검정색 정장에 파란색 넥타이를 착용했고, 김건희 여사는 잿빛 롱코트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은 하차 지점에서 기다리고 있던 찰스 3세와 반갑게 악수하며 안부 인사를 주고받았다.

영국 측은 환영식 전 예포 41발을 발사했며 윤 대통령을 예우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찰스 3세 영국 국왕과 왕실 근위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반적으로 국가 원수에 대한 예포는 21발이지만 국빈 방문의 경우 이에 20발을 더한다.

윤 대통령은 이후 찰스 3세와 왕실 근위대를 사열했다.

의장대장이 윤 대통령에게 한국어로 사열 준비 보고를 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탑승한 마차가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이 끝난 뒤 버킹엄궁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찰스 3세와 함께 마차를 타고 ‘더 몰(The Mall)’ 대로를 따라 버킹엄궁으로 향했다.

김 여사와 다른 수행단도 각각 마차를 나눠 타고 뒤를 따랐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21일(현지시간) 런던 호스가즈 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을 마친 뒤 버킹엄궁에 도착, 마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에 따르면 버킹엄궁에서 진행되는 환영 오찬에는 찰스 3세 부부와 왕실 인사 등 총 50여명이 참석한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