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사동 과밀학급 해소 연구용역 중간보고 진행해야”

권용재 고양시의원, 건교위 안건심사서 요구
내년 3월 건설교통위원회에 중간보고 예정

권용재 고양시의원. 고양시의회 제공

권용재 고양시의원이 21일 고양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안건심사에서 도시디자인담당관을 상대로 식사동 과밀학급 해소방안의 진행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연구용역의 중간보고를 요구했다.

지난 3월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됐던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건축물 건립 특화방안 수립’ 연구용역 예산은 건교위 단계에서 예산이 삭감됐다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다시 살아나는 등의 우여곡절을 겪었다.

앞서 올해 초 홍정민 국회의원(고양병)은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을 만나 식사동의 학교신설을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요구한 바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2월 총 사업비 300억원 미만, 학교 통폐합 후 신설, 공공기관 재원으로 신설, 학교복합회 시설 등 4가지 경우에 학교 신설 기준을 완화하기 위한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권 의원에 따르면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건축물 건립 특화방안 수립’ 연구용역은 법정 용역도 아니고 통상적인 용역도 아닌 관계로 많은 시의원들로부터 삭감 의견이 있었으나, 식사동의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서 교육부에서 발표한 ‘학교복합화 시설’에 관한 내용을 연구용역에 포함하기로 하면서 예산이 통과됐다.

이번 중간보고 요구는 예산 통과 과정에서 제시된 ‘식사동 과밀학급을 해소하기 위한 학교복합화 시설 설치 방안’이 해당 연구용역에 반영되는지 여부를 다른 건교위 의원들 모두가 확인하는 절차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늦어도 내년 3월 8일 이전까지는 중간보고가 진행될 전망이다.

권 의원은 “경기도교육청에서도 학교신설 전담 부서를 설치하기로 했고, 기초자치단체인 하남시청에서도 과밀학급 해소를 전담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해 학교 신설을 추진한 바 있다”면서 “그 결과 ‘(가칭)청아고등학교’ 신설 계획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연구용역의 내용에 학교복합화 시설 설치 방안뿐만 아니라 고양시 내 전담 조직의 설치 필요성도 포함될 수 있도록 관련 지자체 사례를 연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