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심 속 숨겨진 생태관광 명소 아세요?


서울시는 우수 생태자원이 많은 방이동 생태경관보전지역, 홍릉수목원 등 시내 생태관광명소 30곳을 선정해 23일 발표했다.

자치구 추천과 전문가 자문을 통해 선정된 30개 명소는 산림 11곳, 습지 2곳, 하천 6곳, 생태공원 11곳 등이다. 생태관광명소를 방문하면 자연상태로 보전된 숲과 탁 트인 경관을 감상할 수 있으며 다양한 동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중 방이동 생태경관보전지역은 연못 형태의 습지로 생물 다양성이 풍부하고 자연경관이 수려하지만 접근성이 부족해 잘 알려지지 않았던 곳이다. 부암동 백사실계곡은 ‘도심의 두메산골’로 불릴 정도로 청정지역이며 서울시 보호종인 도룡뇽도 있다.

1922년 개원한 우리나라 최초의 수목원인 홍릉수목원은 2000여종이 넘는 식물 20여만종을 보유한 곳으로, 주말에만 개방되지만 일요일에 두차례 숲 해설 프로그램이 진행돼 사전예약 후 방문하면 좋다.

다음은 30개 생태관광명소.

△산림: 남산, 백사실계곡, 봉산, 북악산, 진관산 계곡(북한산), 불암산 삼육대보전지역, 용마산, 우면산 생태공원, 우이령길, 인왕산 보전지역, 온수공원

△습지: 방이동 보전지역, 헌인릉 보전지역

△하천: 고덕동 보전지역, 안양천 하류, 양재천, 청계천 하류, 탄천 보전지역, 한강밤섬 보전지역

△생태공원: 강서습지 생태공원, 길동 생태공원, 서울숲, 서울창포원, 선유도공원, 암사 생태공원, 여의도샛강 생태공원, 오동공원(북서울꿈의숲), 올림픽공원(성내천), 월드컵공원(난지천공원), 홍릉수목원.

남호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