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표심 붙잡아라”… 할렘 찾아간 샌더스

1승1패 민주당… 원점 돌아간 승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승리 중요해져

“흑인 표심 붙잡아라”… 할렘 찾아간 샌더스 기사의 사진
미국 민주당의 대선 경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오른쪽)이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승리한 이튿날인 10일(현지시간) 뉴욕 할렘을 찾아 저명 민권운동가인 알 샤프턴 목사와 포옹하고 있다. 흑인 민권운동의 기수인 샤프턴 목사와 회동을 가진 것은 흑인 유권자가 많은 네바다와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을 겨냥한 흑인 표심 잡기로 풀이된다. 로이터연합뉴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흑인과 보수의 표심을 잡아라.’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가 중요한 분수령으로 달려가고 있다. 이달 20∼27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네바다에서 치러질 경선이 ‘슈퍼 화요일(3월 1일)’을 앞두고 또 하나의 승부처로 떠올랐다. 승자가 서로 엇갈린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대선풍향계’ 노릇을 제대로 못하면서 슈퍼 화요일 이전에 다가오는 이들 두 지역의 선거가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이 중 각각 50명(공화)과 59명(민주)의 대의원이 걸린 사우스캐롤라이나가 향후 레이스의 향배를 가늠할 바로미터다. 민주당은 흑인의 표심이, 공화당은 보수의 선택이 판세를 좌우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민주는 흑인들의 민심이 관건=NBC방송이 지난달 28일 발표한 여론조사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64%의 지지율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27%)을 큰 차이로 따돌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턴 전 장관 측은 오래전부터 이 지역에서 흑인과 히스패닉 지지자들을 규합하는 데 공을 들였다. 토드 러더퍼드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원의원이 10일 클린턴 지지를 선언하는 등 당내 유력 인사들은 클린턴 후보에 쏠려있는 분위기다.

반면 샌더스 의원은 흑인민권운동단체 인사들을 접촉하며 밑바닥 흑인 민심을 파고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뉴욕의 할렘을 찾아 저명한 흑인 목사 알 샤프턴과 식사를 같이했다. 이 자리에는 가장 큰 흑인인권단체인 NAACP(흑인지위향상협회)의 벤저민 질러스 전 회장이 함께했다. 샤프턴 목사는 샌더스 의원에 대한 지지 여부를 밝히지 않았지만 질러스 전 NAACP 회장은 “인종 차별 철폐를 위해 싸울 진정한 후보는 샌더스뿐”이라며 지지를 선언했다.

◇공화는 보수파들의 선택이 좌우=1980년 이후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승리한 후보는 단 한 번을 제외하고 모두 공화당 대선후보 자리를 거머쥐었다. 한 번의 예외는 미 하원의장을 지낸 ‘보수의 아이콘’ 깅리치 후보가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를 제치고 이곳에서 이겼다. 한마디로 사우스캐롤라이나는 ‘공화당의 영혼’을 자처할 만큼 보수 성향이 강한 지역이다. 특히 이 지역은 앞선 아이오와 코커스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와 달리 승자독식제(1위 득표자가 주 대의원을 모두 차지하는 제도)를 채택하고 있어 단숨에 선두가 바뀔 수도 있다.

최근 NBC 여론조사로는 트럼프가 36%로 1위를 차지하며 2위 크루즈(20%)를 여유 있게 앞서는 것으로 나왔다. 하지만 역대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유권자들은 보수 성향이 강하거나 공화당의 정체성에 맞는 후보를 선택해 왔다는 점에서 트럼프와 크루즈가 고전할 것이라는 예상도 만만치 않다. 3∼5위 후보들이 희망을 갖는 근거다.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보수의 가치를 신뢰하지 않는 사람이 지금 공화당을 납치하고 있다”며 트럼프 경계 심리를 자극했다.

반면 트럼프는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승리를 확신한 탓인지 이번 주에는 루이지애나와 플로리다 유세에 치중하기로 했다.

한편 트럼프는 미 CBS 토크쇼에서 “내가 대통령이 되면 중국을 압박해 어떤 형태로든 김정은을 사라지게 하도록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암살’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구체적 언급을 꺼린 채 “솔직히 (암살보다) 더 나쁜 것들도 들어봤다”고 답했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CNN 출구조사 “버니 샌더스와 도널드 트럼프 승리”
▶버니 샌더스·도널드 트럼프, 뉴햄프셔 승리, CNN 출구조사
▶아웃사이더들의 반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서 트럼프와 샌더스 승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