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무성 경선… 정두언·김용태·최경환은 단수 공천

‘막말’ 윤상현 지역구는 미정 서청원·이인제·김을동은 경선

김무성 경선… 정두언·김용태·최경환은 단수 공천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공관위 전체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다 취재진 질문공세를 받고 있다. 구성찬 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김무성 대표의 지역구인 부산 중·영도를 경선지역으로 확정했다. 살생부설 논란에 휩싸여 발표가 보류됐던 정두언(서울 서대문을) 김용태(서울 양천을) 의원은 단수후보로 결정돼 본선 무대에 오르게 됐다. 김문수(대구 수성갑) 전 경기도지사와 최경환(경북 경산) 의원도 본선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대부분의 지역구 경선이 윤곽을 드러냈지만 텃밭 물갈이, 중진탈락, 킬러 공천 등의 대상지로 거론됐던 수도권과 대구 지역은 아직 안갯속이다. 취중 막말 논란에 휩싸인 윤상현 의원의 경선 여부도 결정되지 않았다. 공관위로서는 최대 민감 지역 결정만 남겨 놓은 셈이다.

◇선출직 최고위원 모두 경선=공관위는 13일 김 대표와 서청원(경기 화성갑), 이인제(충남 논산·계룡·금산), 김을동(서울 송파병) 최고위원 등이 모두 해당 지역구에서 경선을 치르도록 일정을 확정했다. 공관위는 당초 최고위원들의 경우 가장 마지막에 경선 여부를 결정키로 했지만 김 대표 지역구가 살생부설 논란 등으로 잡음이 나오자 이날 압축결과를 발표했다.

당연직 최고위원인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지명직인 이정현 최고위원은 모두 단수후보로 추천됐다. 지명직인 안대희 최고위원의 지역구(서울 마포갑)만 공천 방식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두언, 김용태 의원도 이날 단수후보로 공천을 확정하면서 ‘살생부설 논란’은 사실상 당내에서 종지부를 찍게 됐다.

친박(친박근혜)계에선 홍문종·한선교 의원 등이 경선 대상자로 결정됐다. 선거구 통합으로 거대 지역구가 된 강원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지역에선 현역인 한기호·황영철 의원이 경선 무대에 올라 양보할 수 없는 싸움을 벌이게 됐다.

◇현역 탈락자 현재까지 9명=현역인 길정우(서울 양천갑) 의원과 이이재(강원 동해·삼척) 의원은 컷오프됐다. 길 의원의 지역구에선 신의진(비례대표) 의원과 이기재·최금락 예비후보가 경선을 치르게 됐다. 길 의원은 본선 경쟁력 부분에서, 이 의원은 경쟁자였던 이철규 예비후보와의 고소·고발전이 문제가 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호(경남 창원 의창), 윤명희(비례대표·경기 이천) 의원은 첫 현역 경선 탈락자가 됐다.

공관위는 앞서 강길부(울산 울주), 박대동(울산 북구), 김정록(비례대표·서울 강서갑) 의원 등도 경선에서 배제했다. 경기도 동두천·연천 지역에 비공개로 공천을 신청해 탈락한 장정은 의원과 김태환(경북 구미을) 의원을 포함하면 공천 탈락한 현역 의원은 모두 9명이다.

◇현역 프리미엄 증명되나=첫 여론조사 경선 결과 현역 의원 9명이 승리해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3선의 김재경(경남 진주을) 의원은 김영호 전 감사원 감사위원, 김영섭 전 청와대 행정관을 눌렀다. 재선의 김광림(경북 안동) 의원은 권오을·권택기 전 의원을 이기고 3선 고지를 눈앞에 두게 됐다. 김희정(부산 연제) 의원도 이주환 전 시의원, 진성호 전 의원을 꺾어 ‘최연소 여성 3선 의원’ 타이틀에 한발 다가섰다. 이철우 의원은 경북 김천에서 승리를 거뒀다.

초선 그룹에선 박대출(경남 진주갑) 의원이 최구식 전 의원을 꺾었다. 이현재(경기 하남), 이강후(강원 원주을), 김동완(충남 당진), 김성찬(경남 창원 진해) 등도 공천장을 받게 됐다. 박완수 전 창원시장은 경남 창원 의창, 송석준 전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은 경기 이천에서 현역 의원을 제쳤다.

◇단수후보 속속 윤곽=서울·경기 등 수도권 접전지역의 단수후보도 속속 윤곽을 드러냈다. 서울에서는 나경원(동작을), 이노근(노원갑), 오신환(관악을) 의원이 후보자로 확정됐다. 황진하(경기 파주을) 사무총장과 신상진(경기 성남 중원), 문대성(인천 남동갑), 김태원(경기 고양을), 박창식(경기 구리) 의원 등도 본선 무대에 올랐다. 부산·경남 등 PK 지역에선 김세연(부산 금정), 박맹우(울산 남을), 안효대 (울산 동구) 의원 등이 사실상 공천 확정됐다.

충북은 정우택(청주 상당), 이종배(충주),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경대수(증평·진천·음성군) 의원 등이 후보자로 확정됐다. 권성동 (강원 강릉) 염동열(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강기윤(경남 창원 성산) 의원 등도 단수후보로 본선에 직행했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까지 본선 무대 입성을 확정한 현역의원은 모두 50명이다.

◇대구·부산 등 텃밭 대부분 보류=새누리당은 이날까지 단수추천지역 85곳, 우선추천지역 4곳의 후보를 확정했다. 우선추천지역과 경선지역 116곳을 제외하면 전국 253개 지역구 가운데 공천·경선 윤곽이 아직 드러나지 않은 곳은 45곳이다. 공관위는 이날 공천 민감 지역으로 꼽히는 대구·부산 등을 중점 심사했지만 대부분 발표가 보류됐다.

한 공관위원은 “지금까지는 무난한 지역이었고 이제부터가 진짜 싸움”이라며 “새누리당 공천 작업은 후반부가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관위는 서울 강남병, 부산 사상, 경북 포항 북구 등 신설 지역구와 현역 불출마 지역구 3곳을 여성 우선추천지역으로 결정했다. 강남병 여성 후보는 류지영 비례대표 의원과 이은재 전 의원이 등록했다. 부산 사상에는 손수조 예비후보가, 포항 북구에는 김정재 예비후보가 현재 유일한 여성 예비후보다.

전웅빈 권지혜 이종선 기자 imung@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