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육상 여자 5000m 예선서 빛난 올림픽 정신 “괜찮아? 일어나 함께 달리자… 조금만 더”

햄블린 - 다고스티노, 완주 감동

육상 여자 5000m 예선서 빛난 올림픽 정신  “괜찮아? 일어나 함께 달리자… 조금만 더” 기사의 사진
뉴질랜드 여자 육상선수 니키 햄블린(왼쪽)이 넘어진 미국의 애비 다고스티노를 다독이고 있다. 이들은 16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열린 육상 여자 5000m 경기 도중 뒤엉켜 넘어졌지만 서로를 격려하며 완주했다. 오른쪽 사진은 결승선을 통과한 두 사람이 얼싸안으며 서로를 축하하는 모습. 리우올림픽 공식 트위터, AP뉴시스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에 스포츠맨십과 올림픽 정신이 빛났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여자 육상에서 뒤엉켜 넘어져 꼴찌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서로를 부둥켜안고 완주를 자축한 니키 햄블린(뉴질랜드)과 애비 다고스티노(미국)가 관중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햄블린은 16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육상 5000m 예선에서 결승선을 2000m쯤 앞두고 넘어졌다. 하위권 무리에서 앞으로 치고 나가기 위해 속도를 내다 바로 뒤에 있던 다고스티노와 다리가 엉켰다. 다고스티노는 넘어진 햄블린에 걸려 쓰러졌다. 꼬박 4년 동안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했던 올림픽을 망친 순간이었다.

햄블린은 절규했다. 그때 다고스티노가 먼저 일어나 햄블린에게 손을 내밀었다. 다고스티노는 “괜찮아? 일어나. 함께 달리자”고 완주를 독려했다. 몸을 웅크리고 울상을 짓던 햄블린은 다고스티노의 이 말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두 선수는 이날 트랙에서 처음 만난 사이였다.

정작 다고스티노는 넘어진 충격으로 무릎을 다쳐 달릴 수 없었다. 조금 걷다 트랙에 주저앉았다. 이번엔 햄블린이 다고스티노를 일으켜 세웠다. 햄블린은 트랙을 달리면서 뒤따라오는 다고스티노를 수시로 돌아보고 “조금 더”를 외쳤다. 두 선수는 결국 나머지 구간을 완주했다.

햄블린의 완주 기록은 16분43초61. 다고스티노는 17분10초02였다. 이미 결승선을 통과한 다른 주자들은 물론 개인기록에 한참 떨어지는 성적이었다. 하지만 경기장에서 이 기록은 의미가 없었다. 관중석에서 뜨거운 박수가 두 선수를 향해 쏟아졌다. 두 선수는 부둥켜안으면서 서로를 위로하고 완주를 자축했다.

두 선수는 결선 진출권을 받았다. 경기감독관은 충돌 과정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보고 어드밴티지를 부여했다. 하지만 다고스티노는 심각한 부상을 입어 결승전에 나설 수 없을 전망이다.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나간 다고스티노는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도 들어설 수 없었다.

햄블린은 기자들에게 “다고스티노가 나를 도왔다. 정말 고마웠다”며 “올림픽 정신에 감동했다. 평생 살면서 이 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리우올림픽 모두 보기 클릭]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