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 개인주의 만연… 성공·富 ‘막가는 경쟁’

무엇이 문제인가

한국사회 개인주의 만연… 성공·富 ‘막가는 경쟁’ 기사의 사진
리포코리아(RefoKorea)는 ‘The Reformation Korea’의 줄임말입니다. 대한민국은 지금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면으로 국정이 혼란스럽고 장기 경제침체 상황으로 치닫는 등 심각한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대한민국호가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 전 영역에서 개혁과 갱신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입니다. 국민일보는 창간 28주년을 기념해 리포코리아 특집을 마련했습니다. 내년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교회와 사회 두 영역에서 개혁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연중 기획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대한민국 국민 5명 중 한 명은 우리나라 국민들이 ‘개인주의’에 깊이 물들어 있다고 평가했다. 또 경쟁과 부, 성공과 행복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국민일보가 지난 1일부터 3일간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은 ‘현재 한국인의 의식구조를 가장 잘 표현하는 가치관’으로 ‘개인주의’(22.2%)를 꼽았다. ‘경쟁’(16.7%)과 ‘부’(14.2%)가 2, 3위를 기록했고, ‘성공’(11.9%)과 ‘행복’(11.7%)이 뒤를 이었다. 이타심과 관련한 가치관인 ‘공동체 의식’과 ‘배려’는 각각 8.9%와 6.4%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명예’를 택한 응답자는 2.4%로 가장 적었다.

개인주의를 선택한 응답자 비율은 퇴직을 앞둔 50대(29.4%)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경쟁은 청년 취업난에 시달리는 20대(24.2%)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부는 40대(22.9%), 성공은 30대(16.2%)의 응답 비율이 높았다. 행복은 60대 이상(18.6%)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 같은 결과는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이어진 우리나라의 경제 불황 및 비정규직 고착화 등 사회·경제적 상황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조대엽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시장경제에 대한 자성과 반성적 기류가 확산됐지만 우리나라는 이명박·박근혜정부를 거치며 이런 반성 기조가 적용되지 않았다”며 “오히려 공기업 민영화 등 극단적 경쟁주의와 질 나쁜 일자리 확산으로 국민들의 개인주의와 경쟁의식이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조 교수는 특히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면서 부자들의 횡포가 연일 부각돼 국민들의 의식에도 ‘부’의 비중이 커진 것으로 봤다.

또 우리 국민 중 현재 삶에 행복을 느끼는 사람은 10명 중 3명도 채 되지 않았다. 현재 가정·사회생활과 건강, 재정 상태 등을 고려해 행복한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29.2%가 ‘매우 행복하다’(9.7%)거나 ‘약간 행복하다’(19.5%)고 답했다. ‘행복하지 않다’는 답변은 28.0%였다.

특히 행복하다는 응답은 지난해 국민일보의 같은 질문에 대한 답변(34.6%)보다 5.4% 포인트 떨어졌다. 행복하지 않다는 답변은 지난해 22.8%에 비해 5.2% 포인트 올랐다. 1년 새 국민의 체감 행복지수가 하락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지난해 조사에 비해 60대 이상에서 행복하다는 답변이 50.3%에서 28.5%로 큰 폭 하락했다.

여론조사기관 지앤컴퍼니 지용근 대표는 “일반적으로 고연령층에서 행복도가 비교적 높은 경향을 보이는데 이번에는 60대 이상에서 낮은 행복지수를 보였다”며 “박근혜 대통령 지지층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서 받은 충격이 간접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꿀잼포토]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꿀잼 영상]
▶'주갤에 뜬 우병우 차량번호 ‘13서XXXX’… 네티즌 총출동
▶''숨은 의인' 최순실 태블릿PC 발견에 협조한 건물 관리인
▶'‘청문회 밉상’ 이완영… 고영태에 “지금도 최순실씨 좋아합니까”
▶'김기춘 거짓말 밝힌 네티즌 제보에 감춰진 뒷얘기 있다
▶'“이분 끝까지 사이다” 주진형 마지막 발언 (영상)
▶'네티즌 제보 영상에 처음으로 당황한 김기춘 (영상)
▶'안민석 “제가 밉죠?” 묻자 장시호 “네”… 웃음 터진 장내
▶''최순실 만난적 있는 분 손 들어보세요' 김기춘 행동

글=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그래픽=안지나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