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3% “정부, 소득·주거 불안부터 해소해야”

[국민일보 창간 32주년 여론조사] 38% “부동산 상승, 규제가 원인”


국민 10명 가운데 3명 이상이 내년 정부가 가장 시급하게 해소해야 할 사회문제로 ‘소득 및 주거불안’을 꼽았다. 부동산 대란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난이 가장 큰 이유로 해석된다.

국민일보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7,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조사한 결과 소득·주거불안(32.5%)이 내년 가장 중요한 사회문제로 지목됐다. 소득·주거불안은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와 강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 보수·중도·진보 등 모든 정치성향 유권자에게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48.0%)와 18~29세(36.4%), 40대(32.9%) 등으로, 지역별로는 제주(46.8%), 인천·경기(38.4%), 서울(34.1%) 등 순이었다. 보수 성향(32.4%)은 물론 중도·진보 성향 유권자 사이에서도 30% 이상을 기록했다.

신우섭 리얼미터 조사팀장은 9일 “코로나19로 자영업자뿐 아니라 경제 전 영역에서 소득감소가 나타났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할수록 파장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부동산 역시 전월세입자들이 집을 사기 어려울 정도로 집값이 상승하면서 실수요층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소득·주거불안에 이어 사회통합 저해(16.2%), 출산율 저하 및 고령화 심화(14.4%), 노동 불안정(13.9%), 환경오염 및 기후변화(9.4%) 등이 뒤를 이었다.

부동산 상승 원인을 묻는 말에는 현 정부의 부동산 규제(37.7%)가 가장 많이 지목됐다. 이어 외지인들의 투기성 매매(22.1%), 전 정부의 부동산 정책(18.1%), 유동성 과잉과 저금리(10.3%), 주택 공급 부족(6.7%) 등 순이었다. 18~29세에서 44.1%를 기록한 것을 비롯, 전 연령대에서 현 정부 부동산 규제를 제일 큰 문제로 꼽았다. 지역별로는 호남과 제주에서 외지인 투기성 매매가 각 30.6%와 21.9%로 1위를 기록했을 뿐 나머지 전 지역에서 역시 현 정부 규제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본보 창간 32주년 여론조사]
‘사회 갈등 심각’ 61.6%로 최저… 40대, 타 연령층과 차별 응답 왜
국민 51.8% 내년 재보선… ‘정부·여당 견제론’ 찬성
“文, 잘하는 건 檢 개혁, 못하는 건 독단·편파적” 여론 양극화
윤석열,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이낙연·이재명 나란히 뒤이어
“편가르기 3년… 정치가 사회 갈랐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