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1.8% 내년 재보선… ‘정부·여당 견제론’ 찬성

[국민일보 창간 32주년 여론조사] “국정안정 위해 與 지지” 39.8%


국민의 절반 이상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야당의 정부·여당 견제론’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정부·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51.8%로 나타났다.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9.8%로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8.3%였다.

국민일보가 창간 32주년을 맞아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7, 8일 2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60세 이상(60.2%), 대구·경북(66.7%), 대전·세종·충청(61.9%), 보수층(75.3%), 중도층(61.4%), 무당층(59.0%), 국민의힘(91.5%) 및 국민의당(79.4%) 지지층에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특히 지역별로는 광주·전남·전북과 제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정부·여당 견제 응답이 안정적 국정 운영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40대(53.9%), 광주·전남·전북(62.9%), 진보층(73.2%), 더불어민주당(85.5%) 및 열린민주당(68.6%) 지지층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제주에선 ‘안정적 국정 운영’ 54.2%, ‘정부·여당 견제’ 35.6%로 조사됐다.

내년 재보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민심은 야당의 정권 견제론에 우호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지역에서 정부·여당 견제 응답은 54.8%로, 안정적 국정 운영(40.0%)보다 14.8% 포인트 높았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민심을 가늠해볼 수 있는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정부·여당 견제 응답은 52.5%로, 안정적 국정 운영(34.3%)보다 18.2% 포인트 높았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 정서가 재보선 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며 “추미애·윤석열 갈등 국면으로 인한 피로도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본보 창간 32주년 여론조사]
‘사회 갈등 심각’ 61.6%로 최저… 40대, 타 연령층과 차별 응답 왜
“文, 잘하는 건 檢 개혁, 못하는 건 독단·편파적” 여론 양극화
국민 33% “정부, 소득·주거 불안부터 해소해야”
윤석열,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이낙연·이재명 나란히 뒤이어
“편가르기 3년… 정치가 사회 갈랐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