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완전무장 경계·도로 봉쇄… 지금 워싱턴은 ‘준전시 상태’

주방위군 2만5000명 배치 ‘긴장감’
FBI, 시위·무장 공격 가능성 경고
50개 주 경비 강화·비상사태 선포

군장에 총까지 든 미국 주방위군들이 토요일인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의사당에서 걸어나오고 있다. 오는 20일 조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에 의한 폭력·테러 위협이 고조되고 있는 워싱턴에는 주방위군 2만5000명이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AP연합뉴스

소총으로 완전무장한 군인들이 도심 곳곳에서 경계를 서고 있었다. 군용트럭과 경찰차, 민간 트럭 등이 주요 도로를 봉쇄했다. 바리케이드와 철제 펜스도 설치됐다. 경찰차의 사이렌 소리가 종종 울렸고 상공에선 헬리콥터가 날아다녔다.

조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을 나흘 앞둔 16일(현지시간) 미국 수도 워싱턴DC는 준(準)전시상태였다. 20일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 맞춰 지난 6일 발생했던 의사당 난입 사태를 능가하는 대규모 테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 국방부 관리들을 인용해 워싱턴에 주방위군 4000명이 증원돼 모두 2만5000명이 배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2만8500명 규모인 주한미군 전체 병력과 맞먹는 군인이 수도 워싱턴을 지키는 것이다.

백악관 인근 0.3마일(480m)엔 바리케이드와 검문소가 설치됐다. 검문소를 지키던 경찰은 “미국 연방정부의 특별한 허가증이 없으면 더 이상 지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 취임식이 열릴 의사당 일대도 마찬가지였다. 무장군인과 비밀경호국 요원들, 경찰들이 삼엄한 경비를 펼치고 있었다.

워싱턴시내도 긴장감이 가득했다. 워싱턴 중심부의 도로는 물론 워싱턴으로 들어오는 주요 도로는 이미 봉쇄됐다. 소총으로 무장한 채 경계근무를 서고 있던 한 군인은 “나도 워싱턴을 지키는 것이 기이하다”면서 “밤이 되면 위험할 수 있으니 서둘러 귀가하라”고 당부했다.

일부 상점들은 시위대의 습격을 우려해 출입문과 창문을 판자로 막아놓고 있었다. 워싱턴의 상징이자 역사·관광 명소인 내셔널몰은 취임식 다음 날인 21일까지 임시적으로 폐쇄됐다. 워싱턴의 13개 지하철역도 지난 15일부터 폐쇄됐다.

금융업에 종사한다는 닉 패커친은 “워싱턴에서 22년을 살았는데 이런 모습은 처음이라 일부러 구경 나왔다”면서 “마치 전쟁이 난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미 비밀경호국은 워싱턴 중심부에 ‘레드존(Red Zone)’과 ‘그린존(Green Zone)’을 설정했다고 WP는 전했다. 백악관과 의사당 일대는 ‘레드존’으로 지정됐다. WP는 레드존엔 연방정부 허가를 받은 차량만이 통행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레드존을 감싸는 지역은 그린존으로 설정됐다. 이 지역에선 민간 통행이 제한된다.

WP는 “그린존이라는 용어는 2003년 미국의 이라크 공격 이후 미국이 바그다드 중심부에 설치한 폭발 방지벽과 검문소로 감싼 안전지역으로 널리 알려졌다”면서 “그린존 지정은 바그다드에 세워졌던 요새와의 비교를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버지니아주에 거주하는 한 남성이 지난 15일 권총과 실탄 500발 이상을 자신의 트럭에 싣고 의사당 쪽으로 진입하려다 경찰 검문을 받고 체포됐다. 이 남성은 사설경비업체에 근무하고 있으며 업무 관계로 차량에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긴장감은 미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연방수사국(FBI)은 주 의회를 겨냥한 시위와 무장 공격 가능성을 경고한 상태다. 이에 따라 50개 주 정부는 경비와 보안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워싱턴과 가까운 버지니아주, 메릴랜드주를 포함해 뉴멕시코주, 유타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워싱턴= 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럼프 4년에 시달렸다… ‘유럽우선주의’ 검토
바이든, 트럼프 흔적 지우기 ‘10일 전격전’ 나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