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행보는 코로나 희생자 애도… “치유 위해 반드시 기억하자”

워싱턴 입성 후 리플렉팅풀 연설
해리스 “슬픔도 치유도 함께하자”

조 바이든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남편 더글라스 엠호프(오른쪽부터)가 19일 저녁(현지시간) 워싱턴 소재 링컨기념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희생자 추모식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40만명을 넘어섰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식 전날 정치적 고향이자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를 떠나 그의 50여년 정치인생에서 마지막 근무지가 될 백악관이 있는 수도 워싱턴DC에 입성했다. 워싱턴에 도착한 바이든 대통령의 첫 일정은 코로나19로 숨진 미국인들을 추모하는 일이었다. 취임식 당일 아침에는 여야 지도부를 동반해 세인트매슈 성당을 찾았다. 바이든 대통령도, 워싱턴도 파티의 떠들썩한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각) 저녁 워싱턴 내셔널몰의 링컨기념관 앞 리플렉팅풀(반사의 연못)에서 열린 코로나19 희생자 애도 행사에 참석해 “치유를 위해선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연설했다. 그는 “(슬픔을) 기억하는 것은 때론 힘들지만 그게 바로 우리가 치유되는 방법”이라며 “그렇게 하는 것이 국가공동체로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하는 리플렉팅풀 가장자리를 따라 400개의 등불이 켜졌다. 코로나19로 세상을 뜬 40만명의 미국인을 상징하는 불빛이었다.

CNN은 “지난해 수많은 코로나 희생자들은 홀로 죽음을 맞이해야 했고 사랑하는 이에게 작별인사를 할 기회마저 빼앗기는 슬픔을 겪었지만 그 비극은 상실의 고통을 축소하고 부정하기로 한 대통령 탓에 더욱 심화됐다”며 “바이든은 지난해의 끔찍한 죽음들을 기리는 것이 차기 행정부의 핵심 과제라는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이날 추모 행사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그의 배우자인 더글러스 엠호프도 참석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연설에서 “우리는 지난 여러 달 동안 홀로 슬퍼해야 했다”며 “오늘 밤부터 우리는 함께 슬퍼하고 함께 치유를 시작하자”고 말했다. 또 “나의 변치 않는 소망과 기도는 우리가 이 역경을 계기로 새로운 지혜를 얻는 것”이라며 그것은 “소박한 순간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것, 새로운 가능성을 상상하는 것, 서로 마음을 조금 더 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자신을 36년간 상원의원을 하도록 만들어준 델라웨어주를 떠나면서 지지자들에게 고별 연설을 했다. 그는 “저는 언제까지나 델라웨어의 자랑스러운 아들이 되겠다”며 “여러분은 좋은 시절에도, 그리고 나쁜 시절에도 저와 제 가족을 위해 그 자리에 있어 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제가 죽으면 델라웨어가 제 가슴에 새겨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어두운 겨울에 임기를 시작한다. 하지만 언제나 빛이 있다”며 코로나19 등 누구보다 어려운 상황에서 대통령 임기를 시작하지만 잘 해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고별 연설에서 46세 젊은 나이로 먼저 세상을 떠난 장남 보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연설 도중 아들이 떠올랐는지 수차례 목이 멘 소리를 냈고, 끝내 눈물을 흘렸다. 그는 “유일하게 애석한 일은 보가 지금 여기에 있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톨릭 신자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식 당일 일정을 미사로 시작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아침 미사에는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가 초청됐다. 크리스 쿤스 민주당 상원의원은 CNN에 “당선인이 줄곧 추구해온 단합에 대한 중요하고도 상징적인 제스처”라고 설명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옐런 재무 지명자, 무증세 재정 확대 기조 천명
바이든 안보팀 “대북 접근법 전면 재검토… 방위비 조속 타결”
바이든 취임 당일부터 ‘이민법 개정’ 몰아친다
中매체 “트럼프는 파괴의 대통령” 비난
트럼프, 고별연설서도 패배 승복 안해… 백악관 떠나기 전 측근 사면
퍼레이드도 못한 취임식… “대통령 춤 추는 모습 못 봐 아쉬워”
“빛 밝히자”… 바이든 취임 일성은 단합·재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