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가 파수꾼 돼 교회·국민 깨우는 일 맡아줬으면”

[참 좋은 친구, 국민일보] 국제독립교회연합회 설립 박조준 목사 <3>

박조준 목사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식당에서 국민일보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국민일보가 창간한 1988년에 박조준(88) 목사는 이미 한국교회를 이끄는 지도자 중 한 명으로 꼽혔다. 그는 세상 권력에 무릎 꿇지 않았던 목사로 잘 알려져 있다.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대통령을 위한 설교를 해 달라는 등 신군부의 여러 요구를 번번이 무시하다 외화밀반출 사건에 휩싸였다. 이 일로 박 목사는 84년 서울 영락교회를 사임했다. 그는 73년 39세의 젊은 나이에 한경직 목사에 이어 영락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해 교회의 성장을 견인했다.

박 목사(오른쪽)가 영락교회 담임목사 시절 한경직(왼쪽) 원로목사와 함께 교회 본당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국민일보DB

영락교회에서 물러난 박 목사는 안정적인 길을 걷지 않았다. 대신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한 상가를 얻어 갈보리교회를 개척하며 광야로 나섰다. 교회는 당시에는 낯설었던 ‘독립교회’의 형태를 가졌다. 신앙은 장로교 노선을 택했고 조직은 회중 교회 형식을 따랐다. 이를 통해 독립교회를 우리나라에 파종한 주인공인 박 목사의 노력은 국제독립교회연합회(WAIC) 탄생으로 이어졌다.

박 목사가 지면에 비중 있게 등장한 건 91년 6월 22일 자에 실린 ‘1백만 기독인 시국기도회’ 기사에서였다. 여의도광장에서 열린 기도회에서 박 목사는 ‘통일시켜 주옵소서’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그는 “최근 탁구에 이어 축구에서도 코리아단일팀을 구성한 것은 남북 7000만 동포의 통일 염원을 나타낸 단적인 예”라며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의 통일은 곧 세계평화와 직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께서 1000만 그리스도인들의 기도에 응답, 통일에 대한 조그마한 가능성이 보인다”며 “통일의 기도를 가속해 나가자”고 권했다.

93년 2월 김영삼 대통령의 문민정부가 출범한 뒤 ‘정신 개혁’을 강조하는 칼럼을 썼다. 개혁적 성향이 짙었던 박 목사의 칼럼은 4월 28일 자에 실렸다. ‘묵은 땅 갈아엎는 개혁’이라는 제목이었다.

그는 “우리 사회는 과거 30년 동안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부정과 부패가 만연해졌고 어디부터 어떻게 손을 써야 하는지 알기 어려운 정도로 돼 버리고 말았다. 정신개혁이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 속사람이 달라지는 게 정신개혁이다. 성경에는 ‘묵은 땅을 갈라’고 했다. 묵은 땅을 갈아엎어야 한다”고 썼다. 글의 끝에 박 목사는 “정신 개혁을 통해 신한국을 건설하자”고 제안했다.

군인들에 의한 정치가 끝난 뒤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가장 필요한 부분을 제안한 셈이었다. 그의 일갈은 세월이 지나도 여전했다.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식당에서 만난 박 목사는 “돈이 좋은 목사는 목회 그만두고 장사를 해라”고 말했다. 목사다운 목사가 필요하다는 발언 중 한 말이었다.

교회 개혁을 강조하는 노 목회자의 당부는 계속됐다. 그는 “한국교회가 양적 성장에 집착하지 말고 교회다워지기 위해 더욱 고민해야 미래가 있다”며 “소금이 짠맛을 잃으면 버려지는데 지금 한국교회 현실이 딱 그렇다. 모든 책임은 세상적 가치를 따른 목사들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3월 15일 게재된 기사에서도 ‘목사다움’을 언급했다. 박 목사는 3월 11일 경기도 성남 세계지도력개발원에서 열린 목회나눔 특강 마지막 강의에서 “사회가 혼란스러운 건 목사 노릇을 제대로 못 하는 목사들 때문”이라며 목회자의 각성을 촉구했다. 2013년 설립한 세계지도력개발원은 이날 이후 해산했다. 이 자리에서 박 목사는 외부 활동 중단도 선언했지만, WAIC와 웨이크사이버신학원에서 설교와 강의는 한다고 약속했다. WAIC에서 진행되는 ‘목회레슨’에는 참석자가 줄을 이으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박 목사는 교회를 깨우는 일을 국민일보가 맡아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에스겔 3장 17절을 암송했다. “인자야 내가 너를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꾼으로 세웠으니 너는 내 입의 말을 듣고 나를 대신하여 그들을 깨우치라”. 국민일보가 파수꾼이 돼 국민을 깨우는 역할을 감당하라는 조언이었다.

박 목사는 “기독교를 대변하는 유일한 일간신문인 국민일보는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고 하나님 편에만 서서 공정 보도를 통해 국민의 신문이 돼야 한다”며 “이를 존재 의미로 삼고 지령 2만호를 향해 정진해 달라”고 말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