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TER 기자재 입찰사업 수주, 내달 계약… 2024년까지 납품


한국수력원자력은 설비공급업체인 정우산기㈜와 구성한 컨소시엄이 지난 1일 ITER(국제열핵융합실험로) 냉각수계통 질소 습분분리설비 2종(Demister, Cyclone Separator)을 공급하는 입찰 사업에서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한수원 컨소시엄은 오는 8월 계약을 체결하고 2024년 1월까지 현장에 기자재를 납품할 예정이다.

ITER은 유럽연합(EU), 미국, 러시아, 한국 등 7개국이 공동 투자해 2013년부터 프랑스 남부 카다라쉬 지방에 건설 중인 세계 최대 핵융합 실험설비로, 2025년 플라스마를 최초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한수원은 향후 ITER 건설관련 사업관리, 건설감독, 정비용역, 시운전 등 주요 입찰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