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안해”“축하해”… 도쿄서 빛난 배드민턴 우정

女복식 동메달 결정전 ‘집안대결’

배드민턴 국가대표 이소희 공희용 김소영 신승찬(왼쪽부터)이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플라자코트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복식 동메달 결정전을 마친 뒤 믹스트존에서 서로를 껴안으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코트 위엔 거친 숨소리만 들렸다. 승부가 기운 상황에서도 추격은 이어졌다. 랠리가 다시 시작되고 공희용(25)이 걷어낸 공을 이소희(27)가 세게 내리치다 네트에 걸리자 환호성과 탄식이 함께 터졌다. 48분여 격전 끝에 메달이 결정되는 순간이었다. 네트 아래로 허리를 숙여 만난 넷은 서로 끌어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네 선수의 등에 각자의 이름 이니셜과 함께 ‘KOREA’ 글자가 선명했다.

한국 국가대표 선수끼리 메달을 걸고 맞붙은 승부가 결판이 났다. 여자 배드민턴 국가대표 김소영(29)·공희용 조는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플라자코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또 다른 한국 조 이소희·신승찬(26) 조를 세트점수 2대 0(10-21 17-21)으로 이기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배드민턴 선수단이 따낸 유일한 메달이다.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넷은 다시 포옹을 나눴다. 김소영은 “그런 말 하면 안 되는 줄 알지만, ‘미안하다’고 했다. 소희와 승찬이가 어떻게 준비했는지 알고, 어떤 마음일지 잘 알아서 미안하고 수고했다고 했다”며 울먹였다. 이소희는 “서로 너무 열심히 준비한 것을 안다. 결승에서 만나면 좋았을 텐데, 동메달 하나를 놓고 겨루는 게 잔인했다”며 “동메달을 땄는데도 마음껏 기뻐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며 미안했다.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해줬다”고 말했다.

두 조는 선수촌에서도, 훈련 때도 경기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서로의 경기력에 영향을 미쳐선 안 되기 때문이다. 김소영은 “오늘 아침도 같이 먹고 나왔다. 늘 하던 대로”라며 “배우 송강 이야기를 하고 드라마를 같이 보면서 밥을 먹었다”고 했다. 신승찬은 “소영 언니가 계속 보라고 해서 (드라마에) 빠졌다. 송강을 보고 설레서 콩닥거린 게 여기까지 왔나 보다”라며 장난 섞인 투정을 했다.

중학교 시절 만나 2011·2012년 함께 주니어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14년 친구 이소희와 신승찬은 후일을 기약했다. 신승찬은 “(소희는) 제게 가족 같은 소중한 존재다. 저를 받아준다면 계속 같은 조로 뛰고 싶다”고 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