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컨슈머리포트] 신생 브랜드 ‘브링그린’ 선전… “전성분 좋고 가성비 만족”

미백세럼

무더운 여름을 지나오면서 지친 피부를 어떻게 달래주면 좋을까. 강렬한 자외선 탓에 생긴 잡티, 무더위에 늘어난 모공을 동시에 케어해주는 데 좋은 제품군으로 ‘미백세럼’이 꼽힌다. 미백세럼은 미백 기능성 성분으로 피부를 맑게 해주고 모공에 탄력을 더해줘 유용하게 쓰인다. 국민컨슈머리포트는 미백세럼 인기 제품들 가운데 다섯 가지를 선정해 전문가들과 함께 성능을 평가했다.


‘미백세럼’ 인기 제품은…


국민컨슈머리포트는 매달 주요 유통 채널에서 베스트셀러를 추천받아 평가를 진행한다. 헬스 앤드 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 오픈마켓 11번가, 백화점으로부터 추천받은 베스트셀러(표 참조)에서 5개 평가 제품을 선정한다. 가장 많이 팔린 제품, 최저가·최고가 제품이 기본 평가 대상이다.

이번 미백세럼 평가에는 올리브영과 백화점에서 베스트셀러 1위 제품인 ‘아이소이 불가리안 로즈 블레미쉬 케어 업 세럼’(20㎖·2입·5만4000원·올리브영 판매가), 11번가에서 가장 많이 팔린 ‘달바 화이트 트러플 미스트 세럼’(200㎖·2만7080원)을 평가 대상으로 삼았다. 달바 제품은 최저가 제품이기도 했다. 최고가 제품인 ‘에스티로더 퍼펙셔니스트 프로 래피트 브라이트닝’(50㎖·16만8000원)도 평가 대상으로 올렸다.

여기에 올리브영과 11번가에서 모두 베스트셀러 5위 안에 든 ‘구달 청귤 비타C 잡티세럼 플러스’(30㎖·2만4000원·올리브영 가격)를 선정했다. 마지막으로 스테디셀러들 틈을 비집고 베스트셀러에 안착한 ‘브링그린 당근비타 잡티세럼’(45㎖·2만2000원)을 평가 대상으로 추가했다. 제품 가격은 판매처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국민컨슈머리포트는 매번 평가 대상이 되는 제품을 직접 구매한다. 평가자들이 브랜드에 따른 편견을 갖지 않도록 ①~⑤ 번호가 붙은 통에 옮겨 담아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한다. 미백세럼 평가에는 고진영 애브뉴준오 원장, 김정숙 장안대 뷰티케어과 교수, 서준혁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최윤정 ‘생활 미용-그동안 화장품을 너무 많이 발랐어’(에프북) 저자(이상 가나다순)가 참여했다.


평가자들은 발림성, 흡수력, 보습력, 영양감, 지속력, 효능감 6개 항목에 먼저 점수를 매겼다. 항목별 평가 결과를 토대로 1차 종합평가 점수를 낸 뒤, 각 제품의 전성분과 10㎖당 가격을 반영해 최종 평가했다. 평가는 최고 5점, 최저 1점의 상대평가로 진행된다.

성능·성분 두루 호평받은 PB제품 1위


1위는 ‘브링그린 당근비타 잡티세럼’(4.0점)이 차지했다. 최윤정씨는 “안티에이징에 도움이 되는 당근수를 베이스로 쓴 게 포인트 같다. 미백에 도움을 주는 성분이 많이 들어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했다. 이어 “끈적임은 있으나 유분감은 적고, 영양감도 있는 편이라 악건성 피부를 제외하면 두루 잘 맞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정숙 교수는 “저녁에 바르면 다음날 아침 거의 흡수돼 세정 시 제품이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며 “전성분도 좋고 가성비도 뛰어난 제품”이라고 했다.

브링그린은 자연 유래 원료를 사용하는 올리브영 PB브랜드다. 이번 평가 대상 제품들이 대부분 스테디셀러 제품들인데 상대적으로 신생 브랜드가 선전한 셈이 됐다.

이어 ‘구달 청귤 비타C 잡티세럼 플러스’와 ‘아이소이 불가리안 로즈 블레미쉬 케어 업 세럼’이 나란히 3.25점을 받아 2위에 올랐다. 구달과 아이소이 제품 모두 미백세럼 제품군에서 대표적인 스테디셀러다.

구달 제품에 대해 서준혁 원장은 “잘 발리는 편이고 보습력, 지속력, 효능감에서 전반적으로 준수했다”며 “간이 점성테스트를 했을 때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가 나오기도 했다. 사용감과 성분 분석을 두루 감안했을 때 두루 만족스러운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고진영 원장은 “흡수된 뒤 잔여감이 있으나 산뜻할 정도였다. 사용하고 나면 안색이 조금 화사해진 느낌이 드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아이소이 제품에 대해 고진영 원장은 “지성피부이거나 끈적임이 싫은 여름에 쓰기에 적당한 제품”이라며 “사용 후 안색이 화사해진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정숙 교수는 “흡수력이 빠르고 사용감이 매우 산뜻해서 여름철에 쓰기에 좋아 보인다. 다만 시간이 지날수록 건조해지는 점과 가성비가 아쉬운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최윤정씨는 “향료를 제외한다면 성분도 괜찮아서 여름 혹은 지성피부이신 분들이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최고가 제품인 ‘에스티로더 퍼펙셔니스트 프로 래피트 브라이트닝’과 최저가 제품인 ‘달바 화이트 트러플 미스트 세럼’은 2.25점으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에스티로더 제품에 대해서 최윤정씨는 “수분감, 유분감, 영양감 모두 있었지만 산뜻한 느낌이 없어서 중년 이상의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며 “끈적임이 적은 것은 좋았으나 높은 가격과 실리콘, 피이지 등 알레르기 유발 성분이 들어갔다는 점에서 아쉬운 제품”이라고 말했다. 고진영 원장은 “탄력이 느껴지고 안색이 밝아져 사용감이 좋았다”고 말했다.

달바 제품은 다른 것과 달리 미스트 타입이었다. 이에 대해 사용감이 좋았다는 게 일치된 평가였다. 서준혁 원장은 “제형이 세럼보다는 토너에 가까워 일반적으로 세럼에 기대하는 보습력에는 미치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고 했다. 김정숙 교수는 “피부에 청량감과 산뜻함을 주고 사용감이 좋았다”며 “보습력과 영양감은 다소 약했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컨슈머리포트]
[컨슈머리포트] 습한 계절 사용감·성분 좋은 ‘아비브 스팟패드’ 촉촉
[컨슈머리포트] MZ세대가 좋아하는 ‘요즘 파데’… 신생 ‘힌스’가 일냈다
[컨슈머리포트] 자극 없고 무난한 가격 ‘아비브 어성초 스톤’ 엄지척!
[컨슈머리포트] 순하고 단출한 성분에 가격 저렴 ‘싸이닉 비건인증 더 심플’ 돋보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