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선대위 구성 잡음에… 윤석열·이준석 전격 회동

양측의 신경전 조기 해소 의도
윤 “우리의 만남은 통상적인 일”
당 사무총장에 권성동 유력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당 사무총장 인선 등을 논의하기 위해 15일 긴급 회동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 의견이 다른 것 아니냐는 의심의 시선을 받았다. 최근 당 사무총장 인선을 놓고도 갈등 조짐이 보이자 양측이 이를 봉합하기 위해 급히 머리를 맞댄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로 만났다. 40여분간 배석자 없이 대화했다.

이 대표는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무총장 인선에 대한 이견도 증폭되는 것을 경계한다”면서 “합의점을 도출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저희가 얘기하는 부분에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보도되니 서로 빠뜨린 것이 있는지 점검하러 만난 것”이라며 “후보와 제가 얘기한 부분에 대해 최종적으로 밝혀질 때까지 주변에서 여러 얘기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 출범 시기에 대해 “후보에게 (일정을) 좀 더 당기자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고는 “제가 항상 말한 것처럼 선대위 조기 출범을 자신한다”면서 “그만큼 이견이 적다”고 말했다.

윤 후보도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잘 진행되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후보와 당대표가 만나는 건 통상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하고 있다. 이 수석은 윤 후보에게 “대통령께서 축하 말씀 꼭 전해 달라고 하셨고, 당신도 두 번이나 대선을 치러봤으니까 체력 안배 잘하시면서 다니시면 좋겠다고 꼭 전해 달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윤 후보의 언급과 달리 이날 오전까지 양측의 기류는 ‘통상적’이지 않았다. 윤 후보는 이날 조찬 모임을 이유로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기자단을 상대로 한 불참 공지는 회의 50분전 갑작스럽게 이뤄졌다. 당 안팎에서는 이 대표와의 만남을 일부러 피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이 대표도 윤 후보가 불참한 최고위를 주재했지만 “공개 발언이 없다”며 침묵했다. 이 대표가 모두발언을 생략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 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굳은 표정으로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판기념회 자리에서도 한 테이블에 앉았으나 서로 악수만 했을 뿐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

양측의 ‘냉기류’는 선대위 구성과 인선 문제 등을 둘러싼 이견 탓이라는 시각이 많았다. 윤 후보는 정권 교체를 원하는 모든 인사가 참여하는 매머드급 용광로 선대위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대표는 실무 중심의 경량형 선대위를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윤 후보 측은 대선 후보에게 주어진 당무 우선권을 들어 한기호 현 사무총장을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는데, 이 대표는 이에 대해 부정적인 의사를 내비쳤다고 한다.

새 사무총장으로는 권성동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의 비서실장이어서 대선을 진두지휘할 수 있는 부분이 강점으로 거론됐다. 하지만 권 의원의 사무총장 기용에 대한 당내 반발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동성 강보현 기자 theMoon@kmib.co.kr

대선 주자·당대표 등 총출동… 김종인 ‘킹메이커’ 위상 실감
멍·부기 여전… 김혜경씨 등판 지연에 아쉬운 선대위
맞불→시선분산→언론 비판… 李 달라진 대장동 대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